테니스피플
대회해외투어
[NEXT GEN] ‘무패행진’ 정현, “경기를 즐기고 있다”예선 3연승 뒤 공식 기자회견 전문
글 사진 밀라노=신동준 기자 취재후원 두리스포츠  |  technic0701@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0  03:45: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4위)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젠 파이널 A조 예선 3차전에서 잔루이지 퀸지(이탈리아, 306위)를 2시간 6분 접전 끝에 3-2로 제압하고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아래는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 전문.

- 3연승을 거둘 수 있었던 비결은
= 내가 왜 이렇게 잘하는지 나도 모르겠다. 그저 코트에서 경기를 즐기고,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날마다 경기력이 향상되고 있는 것 같다.

- 세계랭킹 306위 퀸지를 상대로 힘든 경기를 했는데
= 1세트 때 상대가 너무 잘해서 브레이크를 만회하기가 힘들었다. 그는 베이스라인 플레이를 잘 했다. 나는 경기 내내 침착하려 노력했다.

- 오늘 경기에서 가장 어려웠던 순간은
= 4세트에서 경기를 끝낼 기회가 있었는데, 상대의 서브와 발리가 좋아서 포인트를 따기 힘들었다. 5세트 때는 나에게 행운이 따랐다.

- 2013년 윔블던 주니어 결승전에서 퀸지에게 지고 나서 아쉬웠을 것 같다. 오늘 경기를 해보니 그 때 기억이 나는가
=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처음으로 그랜드슬램 주니어 결승에 오른 것만으로도 기뻤다. 그랜드슬램에서 상을 받았기 때문에 그저 행복했다(웃음). 퀸지는 주니어 1위를 할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는데, 성인 무대에서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가웠다.

   
▲ 4세트에서 정현이 절묘한 드롭발리를 성공시킨 뒤,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하고 있다

- 멋진 샷을 성공시키고 나서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동작을 보여줬는데, 마음 편하게 경기를 즐기고 있나
= 그렇다. 우리는 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1년 내내 노력한 덕분에 여기 와 있고, 대회를 즐기고 있다. 내가 관중들을 향해 두 손을 들어 올린 직후에는 포인트를 따낸 적이 없었다. 그래서 5세트에서는 그 동작을 안했더니 결국 이길 수 있었다. 아마도 내일부터는 그걸 안 하는 게 좋겠다(웃음).

- 이번 대회에서 3경기를 치렀는데, 여러 가지 새로운 규칙들 가운데 투어에서 정식으로 적용되었으면 하는 두 가지를 꼽는다면
= 우선 샷 클락(25초) 룰이 적용되었으면 좋겠다. 가끔 경기가 길어지는 경우에, 내가 안경을 닦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 때문에 경고를 받기 때문이다. 그리고 굳이 하나를 더 꼽자면 노렛 룰이다.

- 올시즌 가장 자랑할 만한 성과는 무엇인가
= 올해는 참 좋은 일이 많았다. 생애 처음으로 진출한 그랜드슬램 3회전에서 니시코리와 경기했다. ATP250시리즈 대회에서 처음 준결승에 오른 적도 있었다. 그리고 개인 최고랭킹을 달성하기도 했다.

- 올시즌 좋은 성적으로 연말 왕중왕전에 출전해 대회를 치르고 있는 소감은
= 이 대회만 끝나면 시즌을 마무리할 수 있기 때문에 기분이 좋다.

- 다음 주에 열리는 ATP투어 파이널에 관심이 있는가? 누가 우승할 것 같나
= 물론 TV로 경기를 볼 것이다. 아마도 나달이나 페더러가 우승할 것 같지만, 누구에게나 기회는 있다고 생각한다.

   
 

Next Gen ATP Finals Thursday, 9 November 2017 Hyeon Chung Press Conference
H. CHUNG/G. Quinzi
1-4, 4-1, 4-2, 3-4, 4-3

THE MODERATOR: Questions, please.
Q. How can you explain you playing so well here? You're 3-0. Just what do you like about this format and the tournament that's making you play so well?

HYEON CHUNG: First thing, I don't know why I'm playing good in here. Just I'm trying to enjoy on the court and trying to play my 100% all the time. I think I'm just playing better and better every day.

Q. Today's match is not easy match. So could you explain what was happening, especially in first set? If you remember the most difficult moment in the match.

HYEON CHUNG: He played good in first set, so I have no chance to break back. And I have played him before in juniors, and he is good in baseline. I'm just trying to stay calm and playing all my best.
Q. The most difficult moment that you remember during this match.

HYEON CHUNG: I think I have a chance in fourth set to finish the match, but he has a good serve and good volley. So we play fifth set, and I got lucky here and there.

Q. There was a nice moment in the fourth set where you hit that, like, drop volley and then kind of got the crowd into it. Do you feel more comfortable here? Seems like you're really enjoying yourself just all around.

HYEON CHUNG: Yeah, because, yeah, I'm really enjoying it in Milan, because we trying to make quallies in here so far this year.
But I do like this (pumping hands) I lose all the time, so I didn't try in fifth set, so finally I win in fifth set, so maybe tomorrow I didn't try anymore (smiling).

Q. If you had to pick one thing this season that you are most proud of, what would it be? HYEON

CHUNG: I have a really good many thing in this year so far. I have first reach in third round in Grand Slam. I play Kei in the Grand Slam. And first semis in ATP Tour 250 and I got the new highest ranking in here. I have good memories on this year.

Q. Now that you have played three matches here and concerning the new rules, if you have to pick two of them for the future, what will it be?

HYEON CHUNG: First thing, first rule is I like shot clock, because sometimes I got warning because I have to clean my glasses, so I got the warning all the time in long match. So I like the shot clock.
And maybe... I don't know. Maybe no lets. I don't know. Not easy to pick two.

Q. You actually played against him in Junior Wimbledon final. It's long time ago, and I think it's not easy moment to lost in the final with such important, even in junior. Do you remember any feeling after this match?

HYEON CHUNG: We have played in juniors final. I lose Gianluigi. He playing good in juniors. He's No. 1 in juniors. I'm okay. I make first final in juniors. I'm so happy to moments. I'm happy to seeing him on the tour. That's all.

Q. (Question about being disappointed in Wimbledon.)

HYEON CHUNG: No, nothing feeling. Just happy because I got the trophy in Grand Slam. Yeah. (Smiling.)

Q. If you were to compare how you feel like now, it's the end of the year, you have qualified for this prestigious tournament, or like in the middle of the season, do you feel better, more relaxed now than maybe during the middle the year just because it is kind of the end of the season and you're playing well? How would you compare your feelings?

HYEON CHUNG: I think feel better now, because last tournament of the season, so, yeah, that's why. Just one more tournament and we're done for season.

Q. How much will you be following the ATP Finals? It's going to be your holiday. Are you going to watch any tennis? If you will, who do you think is going to win?

HYEON CHUNG: For sure I'm going to watch in London in the TV in home. And I don't know. Maybe everyone has chance. Maybe Roger, Rafa? I don't know.
 

[관련기사]

글 사진 밀라노=신동준 기자 취재후원 두리스포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