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피플테니스매니저
테니스를 해두면 여러 가지 길이 열린다한 평범한 엘리트 선수의 미국대학 도전성공기
김진경(김동현 선수 아버지)  |  passion62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15  06:35: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김동현

한 선수 아버지가 글을 보내왔다. 아들이 평범한 국내 테니스 선수로 있다가 진로가 막혀 고민끝에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2년제 대학에 입학하고 이후 4년제로 편입하고 석사와 박사과정에 입학해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하는 학자로 거듭나는 과정 이야기다.  현재 테니스를 하면 잘해도 스폰서가 없으면 고민, 못하면 못하는데로 고민인 자녀둔 부모에게 도움을 주고자 아래와 같은 글을 보내왔다.   테니스를 하면 미래에 가치있는 삶을 살고 길이 열린다는 것이다.   편집자 주

 

현재 국내 엘리트 선수중 투어 선수 1~2명과 투어 등급을 향해 어려운 환경에서 힘들게 해외 챌린저 대회로 이동하며 뛰고 있는 우수한 엘리트 선수들이 100위권을 바라보면서 하고 있다. 최고 성적을 내고자 고군분투 하고 있는 현실이다.

현재 권순우 선수 정현 선수를 비롯해 경제적으로 이동여력이나 체류가 힘든 상태에서도
고군분투 하는 홍성찬 선수와 몇몇 유망주 선수들이  앞날의 성공을 보장받기 위해 힘든 여건에서도 외국 챌린저 대회를 수행하고 있는, 도전적인 우리 선수들에게 한국 테니스의 희망을 본다.

초,중,고 엘리트 선수들이 대학에 진학하고 실업팀 입단을 한다.
은퇴후 안정적인 지도자의 길이나 또 다른 안정적인 직업 체계로 연결이나 공급이 잘 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엘리트 선수들로서는 미래에 대한 불안정성으로 테니스를 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 많다.

하지만 현재 해외에 나가 열심히 성적을 올리고 있는 선수들을 비롯해 많은 테니스 선수들이 미래가치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결코 좌절할 필요가 없다.

자본주의 시장논리에서 해외진출 비용으로 매니지먼트사나 기업 후원이 국내 유망주를 도울 수 있다.  좀더 많은 관심과 후원 기업과의 윈윈 솔루션이 필요하다.

주니어 엘리트 선수들의 미래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여러 방안중 고교시절 주니어 랭킹 90위에서 150위 사이를 오갔던 김동현 선수의 사례를 통해 제시해 보고자 한다.

주니어 선수를 평범하게 했던 김동현 선수의 현재와 미래 가치는 얼마나 될까.
 
김동현은 테니스 선수로 미국 애리조나 오타와대 스포츠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학부기간 대학선수로서 미국전역과  주내에서 개최되는 대학 리그전에 출전하고 미국서 테니스 기량도 늘고 학교테니스팀원들과 단계 레벨도 NCAA 디비전 상위 등급으로 끌어 올리고 대학리그와 애리조나 주내 리그 대회를 모두 뛰었다.

졸업후 공부쪽으로 결정하고 현재 미국 플로리다대학 스포츠 경영학 석사과정을 5월에 마친다.
플로리다 대학엔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스포츠 경영학 석사 과정을 이수하기 위해 오기도 한다.

이후 김동현은 박사과정은 미국 스포츠 매니저먼트 경영학 최고의 권위와 전통의 학부인 텍사스A&M대학에 풀 펀딩 전액장학생으로 입학예정이다.
박사기간 4년동안 학비와 연구비용, 주택비용, 생활비용과 의료비용과 보험비용, 이동비용 등등  약 90만 달러(9억원)을 받는다. 단 1명뿐인 풀 펀딩 장학생으로 선정되어 4년간의 박사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테니스 선수들이 상금과 후원금을 포함해 억대를 받는다. 그 가운데 비용과 토탈 관리비와 해외체류비,인건비, 상금세금 등의 비용을 공제하면 선수들의 경우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구조다. 그런 의미에서 테니스를 국내에서 하고 미국 대학에 도전한 뒤 석사와 박사 과정을 장학생 조건으로 이수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 된다.

국내 실업선수, 프로선수도 방법이고 국내 대학 진학도 테니스 선수에게 길이 많이 열려있다.
미국대학 도전도 길이다.
미국대학에 진학하려면 몇가지 준비가 필요하다.
첫째, 중등까지 경기에서 개인적 승리나 랭킹을 포함해 피지컬 운동에 집중하면서 테니스 기본훈련 탄탄히 습득하면 미래가치를 올릴 수 있다.
둘째, 고교 3년 과정기간  국내에서 열리는 주니어  국제대회 4,5등급 대회 등에서 가능한 참여해서 최선의 성적을 한번쯤 내어 보거나 국내에서 여러번 개최되는 주니어 대회에서 가능한 최선의 개인성적 경험하는 것도 유익하다.
셋째, 고3때 본인 개인 테니스 촬영 동영상 30분정도 분량으로 스트로크부터 서브 발리 등 라이브한 몇가지 기술을 배합한 영상물을 잘 만들어 둔다.
넷째, 가장 중요한 것인데 가능한 기초 영어공부에 집중해 영어를 고교시절까지 꾸준히 해두면 된다.

이상의 조건이 어느정도 완비되면 고3때 미국내 테니스를 두고 있는 대학 여러곳에 직접 어플라이를 하면서 소통하면 길이 열린다.

위 4번까지 어느정도 갖춘다면 최소 미국대학교 4년학비 50%정도의 장학생으로 합격할 확률이 있다는 것이 김동현의 경험에서 이뤄진다.

물론 처음엔 미국내 2년재 대학에도 갈수있고 2년을 마치고 4년제 대학교에 3학년때 테니스 선수로 충분히 편입할수있는 환경이 된다.

미국대학 장학금 50%를 받으면 나머지 비용은 국내 대학 1년 총 학비와 비슷하다.

미국내 대학 엘리트 선수로서의 기한은 대학 학부까지만 이기에 선수로서의 프로로 전향하고자 한다면 졸업후 전문 프로선수로서 활동하면 된다.
프로로 전향하면 미국쪽 커뮤니케이션을 잘 활용하고 가능한 미국에서 운동을 하는것이 투어선수로서의 확률이 높다.
물론 대학 학부리그에서의 운동환경 시스템은 좋은 편이고 주니어가 아닌, 시니어 입장에선 피지컬을 가장 중히 여기는 관계로 장비 및 운동 프로세스가 전문화되어 있다.

대학 4년 내내 학교의 디비전 등급에 따라 주 권역 대학리그와 주 권역을 뛰어넘어 미국 전역을 이동하면서 대학리그에 참여하게 된다. 물론 이동 경비는 모두 대학에서 부담한다.

국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국내 주니어 대회에 참가했지만 그다지 특출난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미국 대학에 도전해 나름 성공적인 길을 가고 있다.

많은 엘리트 선수들과 부모님과 함께 정보를 공유하면서 지금하고 있는 테니스가 절대적으로 미래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강조하고싶다.

   
 
   
▲ 서프라이즈 테니스 및 라켓 컴플렉스Surprise Tennis & Racquet Complex 14469 W. Paradise Lane623.222.2400Surprise Tennis & Racquet Complex는 2007년에 개장하여 극찬을 받았으며 2008 USTA 우수 시설로 선정되었습니다.CTCA Champions Series 및 2009 Fed Cup 준준결승과 같은 프로 토너먼트가 이 시설에서 열렸습니다. 전 세계의 유망한 테니스 선수들과 전국의 대학 수준 토너먼트를 특징으로 하는 Surprise는 최신 테니스 핫스팟으로 에이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단지 특징:코트 25개(조명 17개)2,500석 규모의 중앙 경기장주 7일 운영 일정 라켓볼 코트2개 탁구대 무료 이용 (패들과 공 포함)모든 연령과 기술을 위한 수업 및 활동 코트는 서프라이즈 거주자 및 비거주자 모두이용 가능 어린이 환영( 주니어 레슨확인 )

 

   
 

 

   
▲ OUAZ 근력 및 컨디셔닝 센터는 2019년 11월에 개장했으며 오델 센터 1층 남서쪽 코너에 있습니다. 5,000평방피트의 공간은 26개 OUAZ 팀 모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며 OUAZ 훈련 체제의 핵심입니다(디자이너/Head Strength Coach Cody Hodgeson이 자칭). 웨이트 룸은 Sorinex에서 제작한 12개의 콤비네이션 랙과 8개의 Frankenhyper로 강조됩니다. PLAE가 제작한 바닥재는 지면에 12개의 올림픽 플랫폼을 내장하여 보다 안전한 운동 환경을 제공하고 새로운 덤벨 스테이션을 제공합니다.단지에는 케틀벨 , 배틀 로프 및 저항 밴드 도 포함됩니다.Kettlebell Kings 및 안정성 공, 메디신 볼, 코치 사무실, 최첨단 비디오 및 스테레오 시스템이 있다

 

   
 
   
 
   
▲ 김동현의 대학때 경기기록. 미국대학스포츠는 대학마다 경기기록이 잘 되어 있다

[관련기사]

김진경(김동현 선수 아버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