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피플해외선수
엠마 라두카누의 인터내셔널 어필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2  11:14: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 11세때 오렌지볼 5위
   
18세때 US오픈 우승 

엠마 라두카누는 오픈 시대에 US오픈 우승한 영국 테니스 선수가 됨으로써 역사를 만들었다 .

18세의 이 선수는 1977년 버지니아 웨이드가 윔블던에서 우승한 이후로 그랜드 슬램 결승에 진출한 최초의 남성 또는 여성 예선 선수이자 영국 여성 최초로 그랜드 슬램 결승에 진출한 선수가 되었다. 

10대 센세이션은 우승하면서 25만 달러 상금만 10대가 집에 가져간 것은 아니다. 

코트에서의 그녀의 성공은 45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를 얻었으며, 엄청난 범위의 후원과 지지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웹사이트 페탈에 따르면 250,000~500,000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스타그래머는 게시물당 최대 485파운드를 벌 수 있다. 

라두카누는 그동안 19개 대회에 출전하여  20만 파운드를 벌었다. 표면적으로, 그녀의 수입은 약 1520만 파운드의 가치가 있는애슐리 바티와 같은 다른 여자선수들과는 아직 경쟁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라두카누는 이제 막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현재 순자산은 향후 몇 년 동안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그녀의 테니스 재능의 결과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스포츠우먼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있다.

라두카누의 아버지는 그녀의 취미와 관심을 밀어붙이는 데 열심이었고 그의 딸과 함께 승마, 수영, 탭댄스, 농구, 스키, 골프, 카트 타기, 모터크로스 등을 테니스 연습과 함께 하게 했다. 앞으로 라두카누는 중국과 유럽을 겨냥한 다양한 상업적 광고에 모델로 등장하게 될 것으로 보여 한두번의 그랜드슬램 우승이 추가되면 일본의 나오미 오사카의 수입을 넘어설 수도 있다.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윤영호씨는 라두카누의 국제적 어필의 가치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오늘 런던 근교의 Hindhead Golf Club에 가서 골프를 쳤는데, 참 아름답더군요. 런던 근교의 골프장으로는 미적으로 가장 뛰어난 것 같습니다. 골프 치는 내내 골퍼를 미소 짓게 만드는 골프 코스입니다. 골프를 치는 런던 방문객이라면 누구든지 꼭 모셔 오고 싶은 코스입니다.

차를 타고 오가는 내내 라디오 방송은 US Open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 냈습니다. 영국의 언론은 테니스란 white middle class의 경기라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합니다. 실제로 그랬으니까요. middle class는 중산층으로 해석될 수가 있지만, 영국에서 미들 클래스란 우리식 중산층과는 다릅니다. 귀족이 아니지만 먹고 사는데 전혀 걱정이 없는 사람을 지칭합니다. 김범수, 팀 쿡, 오프라 윈프리 등이 모두 미들 클래스입니다.

백인 상류층 스포츠인 테니스 경기에 엠마 라두카누가 어떠한 위상을 가질 것인지 궁금하다는 포스팅을 어제 했습니다. 영국 언론은 그야말로 스타 탄생에 흥분한 상태라 그런 걱정은 지금으로선 너무 앞서간 것입니다.

‘그녀의 젊음, 테니스적인 기량과 카리스마가 보통이 아니다. 무엇보다 주목할 것은 그녀가 international하게 appeal되는 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라고 영국의 유명 스포츠 마켓터가 말했습니다.

그녀의 엄마는 중국인입니다.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리나(Li Na)인 것으로 볼 때, 그녀는 엄마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자란 것 같습니다. 그녀의 아빠는 루마니아 사람입니다. 그녀는 캐나다에서 태어나 영국의 교육 시스템에서 자랐습니다. 그녀는 동아시아, 동유럽, 북미, 서유럽 모두를 커버합니다. 그녀가 가지는 인터내셔날한 호소력은 글로벌 회사의 구미를 당길 것입니다.

나이키가, 아디다스가, 코카콜라가, 터키 항공이, 알리바바가, 그리고 애플과 삼성이 그녀를 탐낼 것입니다. 오늘 그녀는 우승 상금으로 250만불(29억원)을 받았습니다. 영국의 유명 스포츠 마켓터는 그녀의 시장 가치가 오늘부로 10억불(1조 2천억원)을 넘었다고 말합니다.

마켓팅 전문가들이 그녀를 그렇게 만들 것 같습니다.

오늘 결승전에서 플레이한 10대 테니스 선수의 미소가 모두 이뻤습니다. 제가 10대 때 100만불(밀리언)짜리 미소를 가지고 있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만, 오늘 티비에서 10억불(빌리언)짜리 미소를 가진 10대를 보았습니다.  가장 중요한게 인터내셔날한 어필이라도 합니다. London Life 2.0 -(56)"

   
 


 

[관련기사]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