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해외투어
선수와 관중을 만족시키는 바르셀로나오픈 트로피 세레모니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23  00:1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테니스대회 시상식을 트로피 세레머니라고 한다.

125년 역사의 레알바르셀로나테니스클럽에서 열린 ATP 500 바르셀로나오픈 트로피 세레머니는 어떻게 할까. 

경기 뒤 코트에 시상대가 마련되고 대회 마스코트가 들어와 분위기를 이끌어낸다. 이어 볼퍼슨이 입장해 도열한다. 다비드 페러 토너먼트 디렉터와 클럽의 회장 등 대회 임원들이 시상대에 올라 나란히 선다.

스페인 성악가와 현학5중주단이 코트에 입장해 "TIME TO SAY GOOD BYE"노래를 이탈리아어로 부른다.
장내는 순간 테니스장이 아닌 소프라노 가수의 클래식 공연장이 되었다.
카메라는 파이널리스트 치치파스의 진지한 옆모습을 비추고 챔피언 루드의 표정을 잡는다.
노래가 끝나갈 무렵 대회 우승 트로피인 챌린저컵이 두 소년의 손에 들려 코트에 들어오며 장중한 모습을 연출한다.
그야말로 트로피 세레머니다. 4대그랜드슬램,상하이마스터스, 데이비스컵 파이널, 재팬오픈 500,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대회 등의 트로피 세레머니를 취재했지만 바르셀로나오픈은 클럽 역사에 맞게 또 다른 맛을 보여준다,

 

   
▲ 체어 엄파이어 욤
   
▲ 바르셀로나오픈 토너먼트 디렉터 다비드 페러

결승전 체어엄파이어 욤 캄피스톨에게 가우디의 작품을 형상화한 형형색색 도마뱀 기념패를 전달한다.

이어 준우승한 치치파스를 시상하고 우승자 캐스퍼 루드를 불러 대회 상징의 트로피를 전달한다.

루드가 트로피를 드는 순간 금색 종이가 하늘을 수놀고 코트를 덮는다.
코트 사회자가 치치파스에게 질문을 하며 경기 소감과 대회에 대해 느낀 점을 묻고 듣는다.

그리스인 치치파스는 그리스어, 프랑스어, 영어를 구사하는데 스페인 대회장에선 영어로 답한다.

이어 우승한 루드가 마이크를 잡고 사회자의 스페인어 질문에 답을 한다. 루드는 스페인어로 유창하게 구사하며 답한다. 내년에 다시오겠다는 인사를 하자 8000여 기립 관중들로부터 박수를 받는다.
스페인 테니스를 대표한 다비드 페러가 두 선수와 인사를 나누며 축하하고 포토 타임의 시간을 내줬다.

아래는 스페인 소프라노가 바르셀로나 코트에서 부른 Con te partirò(TIME TO SAY GOODBYE)

   
▲ 스페인 소프라노

혼자 있을 때면 지평선을 꿈꾸는데 말은 실패한다
Quando sono solo sogno all'orizzonte e mancan le parole

네, 태양이 없으면 방에 빛도 없다는 걸 알아요
Sì, lo so che non c'è luce in una stanza quando manca il sole

당신이 나와 함께 거기 없다면, 나와 함께
Se non ci sei tu con me, con me

창문 위로 당신이 불을 붙인 내 마음을 모두에게 보여주세요
Su le finestre, mostra a tutti il mio cuore che hai acceso

길에서 만난 빛을 내 안에 닫아라
Chiudi dentro me la luce che hai incontrato per strada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내가 절대 안가본 나라들
Paesi che non ho mai

보고 공유했습니다
Veduto e vissuto con te

이제, 그래, 나는 그것들을 살 것이다
Adesso, sì, li vivrò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바다로 가는 배에서는, 나도 알아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아니요 아니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No, no, non esistono più

당신과 함께 나는 그것을 경험할 것입니다
Con te io li vivrò

   
▲ 파이널리스트 치치파스

당신이 멀리 있을 때 나는 지평선의 꿈을 꾸고 말은 실패합니다
Quando sei lontana sogno all'orizzonte e mancan le parole

그리고 나는, 그래, 나는 당신이 나와 함께 있다는 것을 압니다.
E io, sì, lo so che sei con me, con me

당신, 나의 달, 당신은 나와 함께 있어요
Tu, mia luna, tu sei qui con me

나의 태양, 당신은 나와 함께, 나와 함께, 나와 함께, 나와 함께
Mio sole, tu sei qui con me, con me, con me, con me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내가 절대 안가본 나라들
Paesi che non ho mai

보고 공유했습니다
Veduto e vissuto con te

이제, 그래, 나는 그것들을 살 것이다
Adesso, sì, li vivrò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바다로 가는 배에서는, 나도 알아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아니요 아니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No, no, non esistono più

당신과 함께 나는 그것들을 다시 경험할 것입니다
Con te io li rivivrò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바다로 가는 배에서는, 나도 알아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아니요 아니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No, no, non esistono più

당신과 함께 나는 그것들을 다시 경험할 것입니다
Con te io li rivivrò

나는 당신과 함께 떠날 것이다
Con te partirò

너와 나
Io con te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