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뉴스국내
역시! 이덕희... 데이비스컵 뉴질랜드와 1승1패
글 김천=박원식 기자 사진 황서진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16:3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이덕희가 구했다.
이덕희는 데이비스컵 아시아오세아니아지역 1그룹 예선 2회전 플레이오프 두번째 단식에서 세계 복식 15위 마이클 비너스를 2대1(7-5 6-7<7) 6-2)로 이겼다. 한국은 중간전적 1승1패를 기록했다.

정희성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홍성찬이 뉴질랜드의 루빈 스태덤에게 0대2(6-7<10) 2-6)로 패해 어렵게 풀어갔다,

홍성찬은 1세트 무실게임으로 진행되다 타이브레이크 8대 7, 9대 8, 10대 9로 세번의 세트포인트 기회가 있었지만 스매시 실수로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 홍성찬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두번 연속 브레이크 당해 0대 4로 벌어져 패색이 짙었다. 결국 2대6으로 2세트마저 내줬다. 첫단식에 예상외의 일격을 당한 한국대표팀 벤치와 관중석은 너나할 것 없이 침묵이 흘렀다.

하지만 구세주는 이덕희였다. 두번째 단식에 출전한 이덕희는 첫세트 첫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쉽지 않은 경기를 예고했다. 강서버에 발리까지 들어오는 장신 마이클 비너스를 제칠 방도를 좀처럼 찾지 못했다. 1세트 4대5에서 빠른 코트에 시속 200km가 넘는 서브에 눈을 익힌 이덕희는 게임을 브레이크했다. 비오는 날씨에 대낮보다 약간 어두운 실내에서 눈이 적응한 것이다. 마이클의 서브를 브레이크하고 자신의 서브를 볼 5알로 끝낸 이덕희는 6대5에서 상대 서비스게임을 다시 브레이크해 7대5로 1세트를 마쳤다. 첫 단식에 탄식하던 관중들은 어느새 이덕희의 날카로운 스트로크에 환호성을 내지르고 있었다.

2세트도 이덕희는 먼저 서브를 넣고 앞서나가다 타이브레이크 7대 6에서 스트로크 실수로 게임을 끝내지 못했다.

하지만 3세트에서 상대 마이클 비너스가 좀처럼 이덕희의 스트로크에 밀려 네트 대시를 못하면서 이덕희가 승기를 잡았다. 간혹 네트 대시하는 상대를 놓고 크로스 대신 좌우 직선공격으로 상대의 고개를 떨구게 만들었다.

이덕희는 "스트로크에 자신이 있어 맞대결에서 밀리지 않았다"며 "경기 끝날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첫날 1승1패를 기록한 정희성 감독은 "2승을 했으면 좋았지만 결과에 만족한다"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상대 복식 선수들에 대해 우리 복식 나갈 선수들이 잘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알리스터 헌트 감독은 "첫날 한국의 영건을 상대로 우리 선수들이 선전했다"며 "특히 스태덤 선수는 좋은 플레이를 했다. 비너스도 6개월만에 단식을 뛰었는데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대회 둘째날인 15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임용규-이재문 대 마커스 다니엘(44위)-아르템 시타크(36위) 복식 경기를 한 뒤 이덕희-루빈 스태덤, 홍성찬-마이클 비너스의 순으로 경기를 할 예정이다.

아래는 한국 선수단 공식 인터뷰.

-(정희성 감독)첫날 두 단식 경기 결과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다
=원래 목표는 단식 2개 승리하고 복식을 정상적으로 하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지금 1대1 상황이다. 일단 제출한 오더로 갈지 변경할 지 밤새 연구해 보겠다. 현재로서는 그대로 갈 수도 있다.

-이덕희 선수가 이겨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상대 선수가 복식에 강한 선수고 서브가 강한 선수라 쉽지는 않겠다고 생각했다. 위기도 많았고 기회도 많았다. 잘 이겨내서 고맙다. 3세트에서 특히 잘 했다고 본다.

-이덕희 상대가 복식 전문선수로 모처럼만에 단식에 출전했는데
=실내코트에서 하다보니 서브가 강한 선수가 유리했다. 그러나 이덕희 선수가 잘 막아냈다. 세번째 세트에서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 하면서 잘 풀어나갔다.

-3세트 경기는 우리나라 선수들에게 유리한가
=5세트에서 3세트로 변경됐지만 첫세트, 두번째세트 집중을 하기 때문에 장단점은 있겠지만 그렇게 큰 영향은 없다고 본다.

-(홍성찬) 상대전적도 우세하고 해서 이길 줄 알았는데

=연습한 것처럼 경기를 하지 못했다. 팀원들에게 미안하다.. 1세트를 이겼더라면 더욱 자신감이 붙었을텐데 그러지 못했다. 비너스와 경기를 하게 된다면 상대 선수가 서브도 강하고 스트로크도 강하기 때문에 내가 많이 뛰고 상대방을 좀더 힘들게 하는 작전으로 갈 생각이다.

-내일 복식 경기 전망은
=복식이 랭킹상으로는 상대 선수들이 높지만 그렇게 걱정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

-(임용규 선수에게) 복식 경기 결과가 아주 중요해 졌다.
=일단 명단에 들어가 있어서 준비는 해왔지만 뛰게 된다면 최선을 다하겠다. 양구 데이비스컵 대만전에서 이재문 선수하고 출전한 경험이 있다. 아시안게임 준비하면서 복식 연습은 많이 했다. 모두 잘 하는 선수라 서로 믿고 격려하고 파이팅 하고 있다.

-(이덕희 선수) 두번째 단식 들어가기전 마음 상태는 어땠나
=첫 단식에서 패해 부담이 되긴 했었지만 "나는 할 수있다"라고 다짐을 하고 집중을 했다.
첫세트는 어렵게 이겼고 2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매치포인트가 몇 번 있었지만 욕심이 앞서다 보니 에러가 몇 번 있었다. 마지막 세트에 부담감 내려놓고 편하게 하자고 마음을 먹었다.

 

   
▲ 이덕희-마이클 비너스
   
 

 

   
 

 

   
 

 

   
 

 

   
 안동 용상초등학교 테니스부의 응원 

 

   
▲ 홍성찬

 

   
 

 

글 김천=박원식 기자 사진 황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