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그랜드슬램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받은 롤랑가로스 트로피"Swiatek은 크리스마스를 의미"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06  04:47: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최근 10년새 롤랑가로스 우승 트로피를 두번 이상 든 선수는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와 세레나 윌리엄스 단 두명이다.   

2022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 코코 고프(미국)
2021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체코)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러시아)
2020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 소피아 케닌(미국)
2019 애슐리 바티(호주)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체코)
2018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 슬론 스티븐스(미국)
2017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
2016 가르비녜 무루구사(스페인)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2015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루치에 샤파르조바(체코)
2014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
2013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시비옹테크는 4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총상금 4360만유로·약 586억원) 여자 단식 결승에서 코코 고프(23위·미국)를 1시간8분 만에 2-0(6-1 6-3)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2001년생 시비옹테크는 19세 때인 2020년 프랑스오픈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정상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20만유로(약 29억5000만원)다.

시비옹테크는 최근 출전한 6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올해 2월 이후 35연승 중이다. 35연승은 2000년 세레나 윌리엄스(미국) 이후 22년 만에 나온 WTA 투어 단식 최다 연승 타이기록이다.

키 176㎝ 시비옹테크는 평균 2400대 중반의 분당 회전수(RPM)의 톱스핀을 구사해 우승했다.

애슐리 바티(호주)가 은퇴하고 세레나 윌리엄스(미국)가 40대에 접어들면서 대회 출전을 거의 안한 채 은퇴 수순에 들어간  메이저 대회 4회 우승자인 오사카 나오미(일본)도 정상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때 가장 많은 힘과 체력을 필요로 하는 롤랑가로스에서 두번이나 우승한 시비옹테크가 독주하고 있다.

아래는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챔피언 공식 인터뷰.


-우승 소감은

=2020 롤랑가로스 우승과 아주 다르다. 지금 나는 앞으로 다가올 일에 더 많은 준비가되어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나는 더 많은 준비를 하고 더 많은 것을 느낀다, 알다시피, 견고해졌다.팀 모두가 꽤 바쁘게 움직였다.

-작년 한 해 반 동안 결승전에서 멋진 기록을 갖고 있다. 결승전을 잘 소화하는 비결이 궁금하다.

=나는 그것을 다른 경기로 취급하려고 노력하는데, 항상 더 많은 스트레스가 있기 때문에, 꽤 어렵다. 이것이 마지막 경기라는 느낌을 갖고 한다. 그래서 그냥 제대로 끝내는 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내가 가지고있는 강점에 의지하려고 노력한다. 나는 또한 상대방도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나는 당황하지 않고 그들보다 스트레스를 덜 받으려고 노력한다.

-이번 챔피언십 포인트때의 기분은 2020년과 다른가

=2020년에 혼란스러웠다. 그랜드 슬램에서 우승할 수 있다고 100% 확신이 없었다. 이번에는 그랜드 슬램에서 우승하는 것이 어떻게 하는 것인지, 그리고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그리고 모든 퍼즐이 어떻게 모여야하는지, 그리고 기본적으로 게임의 모든 측면이 작동해야한다는 것을 더 잘 알고 있다.

2020년에는 단지 운이 좋다고 느꼈기 때문에 훨씬 더 행복하고 더 자랑 스러웠다. 이번에는 내가 정말로 그 일을 하는 것처럼 느꼈다.

-방금 '자랑스럽다'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당신은 무엇을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나

=나는 어떤 종류의 기록을 갖고 싶었기 때문에 35연승으로 세레나 기록을 넘어선 것은 특별한 일이다. , 테니스에서 세레나의 기록을 넘어서는 것은 엄청난 것이다. 꽤 힘들다.

그랜드슬램에서도 우승했지만, 아무도 해본 적이없는 일을 했던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에 연승 신기록은 매우 특별하다.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오늘의 경험은 얼마나 달랐나. 천 명 이상의 팬이 없었던 2020년 10월과 달리 이번에는 스탠드에 열광하는 15,000 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텅 비어있는 거의 빈 경기장에서 경기했을 때는 기본적으로 집중하기 좋았다.

이번에 관중에게서 스트레스를 조금 받았고 마음을 추스리기 어려웠지만 꽤 근사했다.

폴란드 국기를 보고 사람들이 나를 지지하기 위해 거기에 있고 그들이 내 이름을 외치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솔직히 말해서 좋은 느낌이었다. 실제로 경기에서 훨씬 더 많은 힘을 주고 있었다.

-이 타이틀과 2020년 타이틀이 다른 것은 연승 행진 기록과 여자 테니스 정상에 선 상태에서의 경기 압박이 있었을 것으로 본다. 압박이 특권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 압박감이 얼마나 힘들었는 지 말해달라

=이 직업의 가장 어려운 부분이다. 모든 사람들이 항상 그랜드 슬램을 준비하고 있다. 연승과 그랜드슬램 우승은 나에게 큰 짐이었다. 하지만 과도하게 분석하지 않고 모든 숫자와 확률에 대해 생각하지 못하게 했다. 나는 지난 몇 달 동안 그것을 하고 있었고, 확실히, 여기 2주가 더 어려웠다, 또한 주위에서 이 모든 것들에 대해 나에게 계속 상기시켜주어 힘들었다.

그러나 그것은 일의 일부이며 나는 점점 더 좋아지고 있으며, 그것은 또한 내가 자랑스러워하는 것이다.

-프로 축구선수 로버트 레반도프스키가 스탠드에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나, 그가 스탠드에 있었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나는 몰랐다. 나는 그가 여기에 있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그가 테니스 팬인지 아닌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폴란드에서 최고의 운동 선수이기에 기분이 좋으며, 실제로 나를 보러 왔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 나는 그가 테니스를 좋아했으면 좋겠다. 그냥 압도 당했다.

-Google 번역기에 성을 입력하면 Swiatek이 크리스마스를 의미하는 것 같다.

=맞다.

-라파의 모국어인 카탈로니아어로 나달이라는 단어도 크리스마스라는 걸 아는지 모르겠어요. 라파 나달에 대해, 그것이 당신에게 영감의 원천이라면,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그것은 좋은 우연의 일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도 우리를 위해 그것을 준비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 좋은 우연의 일치라고 본다. 라파와 공통점이 있는 것이 좋다.

-스포츠 스타들은 종종 중요한 이슈에 대해 SNS 플랫폼을 사용한다. 과거에 우크라이나와 코코에 대해 오늘 말한 것은 당신이 느끼는 것인가. 더 많은 운동 선수들이 더 기꺼이 목소리를 낼 의향이 있나

=개인적인 선택과 같다고 생각한다. 나는 모든 종류의 인기있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편안함을 느끼지 않는다.

그것은 나에게 정말로 감정적이었다. 나는 그것이 우리에게 정말로 중요하다면, 우리는 공적인 인물이기에 우리는 약간의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우리의 목소리를 사용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사람들이 그것을 해야한다고 보지 않는다.

나는 균형을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확실히 세계 1위가 되었을 때 저는 어떤 종류의 말의 의무가 있는 것 같았지만, 저는 정말 똑똑한 방식으로 그런 일을 계속하고 싶다. 나는 그것이 개인적이라고 생각한다.

- "21세기를 위한 21개의 교훈"을 읽었을 때 21살이고 롤랑가로스에서 우승을 했다. 사람들이 테니스 선수로서 당신에 대해 어떻게 쓰이길 원하나

=나는 그들이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쓰길 원한다. 주니어 시절부터 매년 이 토너먼트는 꽤 특별했다. 전체 관점과 팀과 내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지 못하지만 모든 것이 아름답게 만들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35연승과 롤랑가로스 우승을 위해 얼마나 노력했나

=그랜드 슬램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쉬는 날 머리 속에 너무 많은 생각을 갖지 않는 것이다. 나는 경기를 매일 하고 있을 때 훨씬 더 많은 것을 느꼈다. 쉬는 날에 다음 경기와 상대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멈출 수 없기 때문에 어렵다.

나는 내가 이야기 할 수있는 상대가 있고 그런 종류의 지원 팀을 갖는 것이 정말로 도움이되었다고 말하고 싶다. 테니스에서는 마음 속에 있는 모든 생각을 때로는 통제해야한다.

-가장 좋아하는 샷은 무엇인가. 포핸드인가 다운 더 라인 백핸드 리턴인가. 그리고 코트 밖에서, 파티에 갈 때, 메이크업을 하나. 과거에 본 많은 선수들은 거울 앞에서 몇 시간을 머물고 있었다.

=나는 모자를 쓰고 있기 때문에 머리카락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나는 메이크업을 하지 않는다. 할 필요가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나는 그것이 뭔가를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여섯 달 전에 처음 메이크업을 하는 법을 배웠다. 백핸드 다운더라인을 가장 좋아한다.

-라파와 마찬가지로, 롤랑가로스 복수 우승자다. 이제 당신도 그랜드슬램 우승을 더 할 수 있는 위치에 올랐다. 이를 위해 나달에게서 배울 점이 있다면

=제가 그에게서 배울 수 있는 가장 좋은 점은 그의 주변에서 좋은 일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는 결승전에서 패하면 큰 것을 잃은 것처럼 실망을 한다. 일상의 삶에도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나달은 그렇지 않다. 평상심을 유지한다.

나는 나달과 같은 위대한 챔피언들처럼 느낀다. 그들은 그것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을 받아 들인다. 작년에 라파가 준결승에서 패했을 때조차도 호텔 아침 식사 장소에서 우연히 만났다. 나는 그가 졌기 때문에 저녁 내내 울고 있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평소와 같이 지내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늘 도전하고 패배하고 승리하는 일이 테니스 선수의 일상이다.

-윔블던 준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

=집에서 적어도 일주일 동안 머물고 싶다. 바르샤바에서 한 시간 반 정도 떨어진 두 개의 잔디코트에서 훈련할 것이다. 아직 코치와 이야기하지 않았다. 그것은 보통 그의 결정이다. 그러나 나는 며칠 동안 바르샤바에 머물고 싶다.

그것은 내가 페드컵부터 투어를 다녔기에 나를 위해 가장 좋은 일처럼 될 것이다.

-35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하드 코트와 클레이 코트에서 이뤘다. 잔디는 여자 테니스의 지배적인 챔피언으로 올라서는 일이기에 잘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나

=코치는은 제가 잔디코트 대회에서 더많이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 솔직히, 잔디에서 경기하는 것은 까다롭다. 나는 실제로 기대하지 않는다. 그저 상쾌하다고 여길 뿐이다.

라드반스카가 가장 좋아하는 코트가 잔디인데 나는 그와 연습을 같이 한 적이 있다. 그는 나에게 실제로 도움이 될 몇 가지 팁을 줄 것이다, 그리고 나는 잔디에서 경기 하는 것을 즐길 것이다.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