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해외투어
권순우가 출전한 프랑스대회 TD 세바스티앙 그로장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2.02  12:0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프랑스는 테니스 선수를 어려서부터 후원해 프로선수로 성장시킨 뒤 은퇴후 프랑스테니스 발전에 기여를 하게 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선순환구조를 만든다.

그것이 일자리이든, 봉사자리든 은퇴한 테니스 선수는 일을 맡아 책임을 다한다.

세바스티앙 르네 그로장( Sébastien René Grosjean ; 1978년 5월 29일 ~)은 프랑스의 전 프로 테니스 선수다 . 2001년 호주오픈 과 프랑스오픈 4강에 진출했고  2003년과 2004년 윔블던 준결승에 진출한 선수다.  8시즌 연속 상위 30위(1999-2006년)에 들었고 2002년 10월 세계 4위에 올랐다. 그로장은 2010년 5월 27일에 프로 테니스에서 은퇴했다.  2018년 12월 프랑스 데이비스컵 감독을 맡았다.

주니어시절 그로장은 90승 20패의 단식 기록과 58승 12패의 복식 기록을 게시하여 1996년 프랑스 오픈 남자 복식에서 우승했다. 그는 1996년 12월에 단식과 복식 모두에서 세계 주니어 1위를 달성했다.

1996년에 프로에 뛰어든 그로장은 2003년과 2004년에 런던 퀸즈클럽 대회 준우승하고  그해 윔블던 준결승에 진출했다.  2001년 프랑스 데이비스컵 멤버로 조국 프랑스에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프로테니스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선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은 매력적이고 우아한 스타일의 그로장이  은퇴후 프랑스 남부 도시 몽펠리에에서 매년 2월 열리는 투어대회 오픈 수드 프랑스(번역하면 남부프랑스오픈) 대회 토너먼트 디렉터를 맡고 있다. 

 그로장은 다음과 같은 인사말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Open Sud de France - Montpellier는 계속해서 국제 테니스에서 놓칠 수 없는 이벤트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특히 복잡한 기간과 비공개 2021 에디션 이후, Open Sud de France 2022가 열리고 그의 방식을 계속한다.
2016년부터 재직하면서 저는 이 대회가 대중과 선수 모두에게 얼마나 감사한지 5개의 이전 대회를 통해 깨달을 수 있었다. 활기찬 분위기, 멋진 경기, 폭로… Open Sud de France - Montpellier는 항상 우리에게 정말 멋진 몇 주간의 테니스를 제공한다.
작년에는 대중의 따스함과 북적북적한 Sud de France Arena의 관중석이 너무 그리웠다. 모든 테니스 애호가가 스포츠와 뛰어난 엔터테인먼트로 일주일 동안 Sud de France Arena로 돌아오게 된 것은 가장 큰 기쁨이다.
매년, 우리는 선수들을 위한 토너먼트의 매력이 더 이상 입증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는 항상 스포츠 플랫폼의 수준이 매우 높은 품질을 가능하게 한다. 올해는 특히 대중에게, 우리는 Sud de France Arena가 주요 테니스 경기의 무대가 되기를 바란다.
선수들 외에도 매년 토너먼트에 활기를 불어넣는 지역의 모든 자원 봉사자와 테니스 클럽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같은 방식으로 모든 토너먼트 파트너, 특히 Occitanie / Pyrénées-Méditerranée Region과 Métropole de Montpellier, 토너먼트의 주요 및 역사적 파트너인 모든 토너먼트 파트너에게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고인이 된 파트리스 도밍게즈의 엄청난 업적에 경의를 표한다. 테니스에 대한 그의 사랑, 그의 야망, 동기가 없었다면 토너먼트는 결코 빛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그의 고통스러운 실종에도 불구하고 Open Sud de France-Montpellier는 내가 토너먼트 디렉터로 성공하는 영광을 얻은 그 남자의 열망을 크고 분명하게 전달할 것이다. "

   
 

 

   
   
   
 

[관련기사]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