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내 테니스장(왼쪽)과 실내 배드민턴장 조감도. 천안시 제공  
 

스포츠도시 천안시가 시민들에게 다양한 스포츠 활동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전천후 실내 체육시설을 잇따라 건립한다.

4일 시에 따르면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생활공감형 체육시설을 확충하고 각종 전국단위 체육대회 개최를 위해 전천후 테니스장과 배드민턴 전용구장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총사업비 58억원이 투입되는 실내 테니스장은 서북구 불당동 20번지 일대 종합운동장 부지에 연면적 4261㎡ 규모로 오는 9월 준공 목표로 추진된다. 테니스장은 공인규격의 코트 4면이 들어서게 되며 관람석 400석 및 기타 부대시설을 갖춰 선수와 관람객의 편의성을 높이게 된다.

또 동남구 청당동 976번지(생활체육공원 내)에 73억원이 투입되는 실내 배드민턴장은 연면적 3385㎡의 지상 1층 건물로 3월부터 부지조성공사에 착수한다. 전천후 실내배드민턴장은 코트 12면과 관람석 1000석, 경기진행실, 화장실, 최첨단 조명시설 등을 갖추고 오는 11월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