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뉴스국내
단식 와일드카드 0승,왜?부산오픈 한국 선수들 경기 분석
글 박원식 기자 신태진 기술 위원 사진 황서진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1  06:12: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 부산오픈출전 우리나라 선수들의 포핸드 임팩트 전에 나타나는 축. 오른발(왼손잡이는 왼발)에 힘을 두고 포핸드 임팩트를 구사하고 있다. 외국 선수들과 다른 경향이 있다

 

   
▲ 부산오픈 출전 외국 선수들의 포핸드 임팩트 전에 나타나는 축.왼발에 힘을 남겨두고 포핸드 파워 임팩트를 만들어내고 있다

국내 최고 등급의 국제대회인 부산오픈챌린저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은 단식에서 정윤성(의정부시청), 복식 에서 남지성(세종시청)과 송민규(KDB산업은행)가 각각 8강 최고 성적을 올렸다. 

단식 본선 와일드카드 5개, 단식 예선 와일드 카드 2장을 받은 선수들은 외국 챌린저급 선수들에게 막혀 1승도 거두지 못해 주최측이 배려해 제공한 와일드 카드 기회를 한명도 살리지 못했다.  

복식 와일드 카드 3장중 남지성-송민규가 한번 이겨 8강 성적에서 멈췄다. 정윤성 8강, 이덕희 2회전, 권순우 2회전이 단식에서 승전보를 올렸을 뿐이다. 

서울챌린저 우승한 권순우와 부산챌린저 8강에 오른 정윤성을 제외하고 왜 우리나라 다른 선수들은 챌린저 무대에서 통하지 않을까.  위의 사진에서 보면 테이크 로테이션때 발의 축이 외국 선수들과 다름을 알 수 있다. 

임팩트 직전 왼팔과 오른팔 세팅에서 어느쪽 다리에 체중이 실려 있을까.  톱프로들이나 부산오픈출전 외국 선수들은 왼발 축에 체중이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대개의 선수들이 놀랍게도 오른발에 힘이 실려있다. 외국 선수들은 왼쪽 다리에 힘을 주고 왼쪽 골반을 빼내면서 체중이 반대로 돌아들어간다.  볼 파워는 회전력에 의한 것이지 좌우 이동으로 볼에 파워가 나는 것은 아니다. 몬테카를로마스터스1000 대회에서 우승한 파비오 포니니는 등이 쫙 펴 있는 상태에서 등의 회전력을 이용해 포핸드 스트로크를 구사해 상대를 제압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포니니처럼 톱스핀 포핸드 스트로크를 구사하면 지금의 랭킹에서 크게 높여 100위안에 들어갈 수 있다.  또한 부산챌린저에 결승에 가고 우승을 할 기회가 온다. 하지만 외국 선수들과 거꾸로 배워서는 이길 수가 없다. 

정윤성과 8강전을 해서 이긴 리투아니아의 리카르다스 베란키스의 포핸드는 작은 키에서 번개 같은 샷이 나와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결정적일때 사이드로 빠져나가는 노터치 에이스는 이런 것이 작은 체구에 투어에서 살아나가는 필살기구나하는 것을 느끼게 했다.

우리나라에서 국제대회를 하는 이유는 팬들에게 볼거리 제공, 한국 선수 경쟁력 강화에 목적이 있다.   서울-부산-광주로 이어지는 20억원대 예산의 챌린저 스윙. 다음달 부터 열리는 M15, W25 대회등의 목적도 매한가지다.  M15나 W25에선 우리나라 선수들이 두각을 나타내겠지만 챌린저와 투어에서 통하는 한국 선수의 국제 경쟁력이 시급해 보인다.  축이 다르고서는 힘을 못내 이길 수가 없다. 

2019 Busan Challenger Singles

QF: (1)Ricardas Berankis (LTU) d. Yunseong Chung (KOR) 57 63 64


R3: (1)Ricardas Berankis (LTU) d. Duck Hee Lee (KOR) 63 36 63
R3: Yunseong Chung (KOR) d. (6)Marcos Baghdatis (CYP) 62 63

R2: Duck Hee Lee (KOR) d. (13)Yuichi Sugita (JPN) 57 63 76(3)
R2: Yunseong Chung (KOR) d. (9)Nikola Milojevic (SRB) 62 36 75

R2: Tsung Hua Yang (TPE) d. (11)Soon Woo Kwon (KOR) 63 76(12)

R1: Duck Hee Lee (KOR) d. (Q)Makoto Ochi (JPN) 76(3) 64
R1: Yunseong Chung (KOR) d. Zhe Li (CHN) 36 63 64
R1: Luke Saville (AUS) d. (WC)Young Seok Kim (KOR) 61 60
R1: Maverick Banes (AUS) d. (WC)Cheong Eui Kim (KOR) 61 76(8)
R1: Cem Ilkel (TUR) d. (WC)Ji Sung Nam (KOR) 64 76(2)
R1: Evan King (USA) d. (WC)Min Kyu Song (KOR) 36 63 62
R1: (11)Soon Woo Kwon (KOR) bye
R1: Kaichi Uchida (JPN) d. (WC)Seong Chan Hong (KOR) 62 75


Q1: (1)Makoto Ochi (JPN) d. (WC)Young Seok Lee (KOR) 63 64
Q1: (2)Zihao Xia (CHN) d. (WC)Jung Ho Shin 63 63

 2019 Busan Challenger Doubles


QF: (1)Hsieh / Rungkat (TPE/INA) d. (WC)Nam / Song (KOR) 63 64

R1: (WC)Nam / Song (KOR) d. Gonzales / Ratiwatana (PHI/THA) 75 62

R1: Matsui / Vardhan (JPN/IND) d. (WC)Han / Kim (KOR) 62 26 (10‑4)

R1: Goransson / Reese (SWE/USA) d. (WC)Chung / Kim (KOR) 76(8) 64

 

   
 

 

   
 

 

   
 왼손잡이가 오른발이 아닌 왼발에 축을 잡고 치면 힘을 발휘할 수 없다

 

   
 이덕희의 선전을 바라는 팬들이 많다. 뒷발을 짚고 쳐서는 상대를 압박할 공이 생기지 않는다
   
 
   
현대해상 김영석은 좋은 포핸드와 서브를 지녔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축이 외국 선수들과 다르다

 

   
 

 

   
 

 

   
 

 

   
 대구시청 한선용. 서브가 일품인데 포핸드가 보강되면(축을 바꾸면) 지금보다 더 나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다

 아래는 부산챌린저 출전 외국 선수들의 포핸드 임팩트 전에 나타나는 축.

   
 

 

   
 

 

   
 

 

   
 

 

   
 

 

   
 

 

   
 

 

   
 

 

   
 

 

   
 

[관련기사]

글 박원식 기자 신태진 기술 위원 사진 황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