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기술전략&전술
[신태진의 눈] 무릎부상에도 조코비치가 이긴 이유두 발을 땅에다 꽂고 쳤다
신태진 기술위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04  10:2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조코비치는 위기 때나 중요한 순간에 두 발을 땅에다 꽂고 제대로 자기 스탠스를 만들어서 정상적인 샷을 쳤다.세룬도로는 중요한 순간에 상체에 집중하고 하체는 무시했다.
하체를 무시하고 빈 자리를 보고 이기려고 했다. 중요한 순간에 두 발을 땅에 꽂고 테니스를 하면 이길 확률이 높다. 세룬도로는 다 이겨놓고 지는 사람들의 코스를 밟았다.
조코비치는 과거에 어느 정도 아파도 경기를 하고 이겨내는 스타일이었다. 세계 1위이고 선수 생활 막바지에 기권을 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

조코비치가 공을 칠 때는 두 발을 꽂아놓고 치니까 칠 때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치고 난 다음에 중심을 잡고 그다음 연결 동작(리커버리)을 하는데서 무리가 온다. 이날 경기에서 치고 나서 코트 밖으로 계속 나가 제자리 복귀를 못했다. 그것이 무릎 부상으로 잘 되지 않았다.

만약에 발을 땅에 꽂아놓고 치려고 할 때 아프면 못 한다. 하지만 그정도는 아니었다.
테니스는 칠때 힘이 드는 것보다 치고 나서 제자리 돌아갈 때 더 힘이 들어간다.
야닉 시너도 치고 나서 리커버리 동작을 마치 스키에서 기문 통과하듯 무릎을 이용해 좌우로 이동한다.

조코비치는 과거에 노동하듯이 테니스를 했다. 그런데 페더러는 노동하듯이 테니스를 하지 않았다. 이번에 조코비치는 지고 있으니까 페더러처럼 서브 앤 발리도 하고 레벨이 높은 테니스를 했다. 샷도 딱 잡아서 정교하게 쳤다.

두발을 땅에다 꽂고 치는 포핸드는 테니스에서 강력하고 안정적인 포핸드 스트로크를 구사하기 위한 기본적인 자세와 기술이다. 이를 통해 공을 더 정확하게, 강하게 치는 것이 가능해진다. 

발 간격은  어깨 너비보다 약간 넓게 서서 무게중심을 낮춘다.
앞발은 타겟 방향을 가리키고, 뒷발은 약간 비스듬히 둔다. 이때 두 발은 땅에 단단히 고정되어 있다.
어깨와 허리를 이용해 상체를 회전하더라도 하체는 단단히 고정된 상태를 유지한다.
상체 회전과 함께 라켓이나 팔꿈치를 뒤로 빼지 않는다. 

공과 접촉하는 순간, 두 발은 땅에 단단히 고정되어 있어야 한다.

결국 조코비치는 어려운 상황에서 두발을 땅에 단단히 고정하고 치는 강력하고 안정적인 포핸드를 구사했다. 승리의 비결이다.

신태진 기술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