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국내엘리트
단식협회의 윔블던 2030 우승을 향한 첫발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01  13:04: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12월 10일 영남대레드볼대회 참가신청 

 

2002년 8월 13일 창립한 한국동호인단식테니스협회(회장 최재국)가 어느덧  20년이 넘었다. 전국의 크고작은 코트에서 동호인 단식대회가 열리고 단식대회에 참가한 부모들의 자녀가 이 대회에 출전해 테니스 전문 선수의 길을 걸었다. 

다음카페 단식테니스매니아의 카페 회워누눈 3만 2천여명. 활동지부는 49곳. 연평균 대회는 70여개로 발전했다. 연간 단식대회 참가인원은 4500명정도 된다. 

단식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낸 유소년 발전기금은 현재 정확히는 3천4백33만9983원이 있다.  테니스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주니어 발전을 위해 십시일반 뜻을 모은 것이다.

이러한 단체에서 12월 2일 뜻깊은 행사를 연다. 12월 2일 창원에서 열리는 단식대회에 어린이 레드볼대회를 연다. 어려서 조기 자원을 발굴하겠다는 취지다. 선진국처럼 축구, 스키, 테니스, 수영 등 여러 운동을 하다가 테니스에 재능있는 어린이에게 테니스의 길을 열어준다는 것이다. 

일단 원근각처에서 12명이 신청을 했다.  창원 대회를 시작으로 1년 70여개의 단식대회에 코트 한면에서 레드볼 대회를 하게 되면 1년에 70곳에서 레드볼 대회를 하게 된다.  한 대회에 12명씩 출전하면 연 840명이 참여하게 된다. 

흔히 단식대회에 자녀들을 데리고 나오는 부모들이 있는데 이때 자녀들이 레드볼대회에 참가해 부모와 자녀가 테니스를 하는 패밀리테니스 문화도 만들어질 수 있다.  따로테니스가 아니고 패밀리테니스인 것이다. 

단식대회 단골 1위 강두호씨의 두 자녀 강예빈과 강지훈의 경우 아빠의 단식대회에 따라왔다가 테니스를 배워 단식대회에 출전하고 주니어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했다.  강두호씨는 ITF 레벨2 자격을 갖춘 지도자로 레슨을 하고 있다.  

단식협회의 레드볼대회가 이땅의 테니스 저변을 넓혀 이탈리아처럼 1만5천명의 어린이들이 테니스를 하는 문화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 

   
 

 

   
 

 

   
 

 

   
 

 

   
 

 

   
 

 

   
 

 

   
 

 

   
 

 

   
 

 

   
 

 

   
 

 

   
 

 

   
 

 

   
 

 

   
 


12월 10일 영남대레드볼페스티벌  참가신청 

   
 

[관련기사]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