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그랜드슬램
알카라스 "페더러의 말을 듣고 싶다"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7.05  06:3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스페인의 카를로스 알카라스가 4일 윔블던  1회전에서 은퇴 수순을 밟는 제레미 샤디와 경기했다.

알카라스는 1번 코트에서 일방적인 게임을 펼치며 6-0 6-2 7-5로 샤디를 이겼다. 빅3의 후계자 자리에 있는 알카라스는 편안한 승리를 거두며 1번 시드로 첫 윔블던 타이틀의 여정을 시작했다.

알카라스는 "오늘 경기에서 한 플레이 수준에 정말 만족한다"라며 “오늘 정말 좋은 경기를 펼친 것 같다"고 말했다. 

진정한 Z세대 운동선수처럼 알카라스는 승리 후 즉시 스마트폰을 들고 그가 놓친 모든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확인했다. 로저 페더러가 윔블던 8회 우승 축하 행사의 일환으로 센터 코트에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알카라스는 “로저 페더러가 센터코트에 있는 걸 알았다. 좀 부럽다"며  “로저 페더러가 내 경기 중 하나를 분명히 봤으면 좋겠다. 그와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20세의 선수가 테니스 프로의 긴 장정을 시작하면서 계속해서 귀중한 경험을 쌓고 있다.  알카라스가 상대한 샤디는 긴 장정을 마무리하고 있었다. 2005년 주니어 윔블던 챔피언인 샤디는 이번 토너먼트를 끝으로 단식에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큰 무대에서 마지막 작별 인사 기회를 가졌다. 

대부분의 커리어 동안 상위 100위권에 머물렀던 샤디는 지난 1월 호주오픈 1라운드에서 승리했지만 이후 4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고 롤랑 가로스에선 무릎 부상으로 기권해야 했다. 

약해진 상대를 상대로 알카라스는 예상대로 코트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그는 훌륭하게 움직였고, 베이스라인을 가로질러 좌우로 휩쓸었고, 쉽게 방향을 바꾸었고, 길을 잃은 것처럼 보였던 지점으로 자신을 끌어당겼다. 그는 평소보다 더 일찍 공을 잡았고, 포핸드에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고,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드롭샷은 낮게 튀는 잔디에서 그 어느 때보다 효과적이었다.
 

아래는 알카라스 공식 인터뷰 

 

-경기 소감

=오늘 플레이 수준과 기능에 정말 만족한다. 오늘 정말 좋은 게임을 한 것 같다. 이것을 다음 라운드에 가져갈 것이다.

-그랜드슬램에서 1회전 첫 경기가 중요하다. 이번 대회 목표는?
=토너먼트 우승. 그것이 지금 저에게 가장 중요한 목표다. 나는 지금 많은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이번 대회의 주요 목표는 우승이다.

-로저 페더러가 센터 코트에 있었다. 그가 당신의 경기 중 하나를 보기를 원하나
=경기가 끝난 후 전화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 모든 이야기, 모든 게시물을 확인하고 있었다. 나는 로저가 센터코트에 있는 것을 알았다. 조금 부럽기도 했다. 솔직히 로저 페더러가 내 경기 중 하나를 분명히 봤으면 좋겠다. 나는 그와 이야기하고 싶다. 나를 위해 놀라운 것이다. 나는 그를 한 번 이상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오늘 경기를 끝내는 것이 당신의 관점에서 정말 중요했지만, 당신 편에 있는 대부분의 선수들은 비로 인해 경기를 할 수 없을 것이다. 하루 종일 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다고 생각하나
=저에게는 정말 중요하다. 센터 코트에서 지붕을 덮고 경기하는 선수들이 경기를 마칠 수 있는 것은 운이 좋다. 비를 기다리지 않는 것은 장점이다.
비를 기다리지 않고 경기를 마친 것이 정말 좋다. 내 상대가 시합을 끝내는 것을 보겠다.

-잔디밭에서 경기하는 것을 배우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오늘 새로운 것을 배웠나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운다. 코트에 나가 경기를 할 때마다 이 코트 표면에서 중요한 경험을 얻는다. 내가 오늘 배운 건 경험이다.

-잔디에서 플레이 스타일이 도전적이어야 하나
=3세트에서 한 것처럼 한 게임에 집중하지 않고 그가 내 서브를 브레이크하고 세트를 잃었다고 가정해보면 항상 집중을 유지하고 그가 한 게임이나 경기의 일부를 지배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많이 배웠다. 잔디에서 내가 극복해야 할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당신을 이번 토너먼트에서 조코비치를 막을 수 있는 선수로 평가했다. 결승전에서 만나야 할 운명의 길에 있다. 그의 시선이 당신을 바라보는 것을 느끼나. 그가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고 느끼나
=그는 내 경기를 지켜보고 있고 내가 하는 모든 것을 통제하고 있을 것이다. 내 경기에 100% 집중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나는 그의 경기를 보고 있는데, 그건 분명하지만 전체 경기는 아니다. 나는 그가 나와 같은 일을 한다고 생각한다.

-롤랑가로스 준결승이 끝난 지 몇 주가 지났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지난 몇 주 동안 후안 카를로스 감독과 함께 무엇을 했나
=내가 준결승에서 쥐가 난 주된 이유는 그랜드 슬램 준결승에서 노박과 마주한 긴장감 때문이었다. 경험이 정말 중요한 부분이라고 확신한다.
그 경기에서 다음에 노박과 맞붙게 될 때까지 많은 것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프랑스오픈 준결승 때보다 부담감에 더 잘 대처하겠다.
카를로스와 이야기한 것은 압박과 긴장이라는 것뿐이다. 나는 그 긴장을 가지고 경기할 수 없다. 내가 말했듯이 다음에는 다를 것이다.

-로열박스에서 페더러를 봤다. 조코비치가 여기 있다. 물론 결승전에서 그를 만날 수도 있다. 나달이 부상을 당했다. 자신이 이 위대한 세대의 후계자이자 후계자라고 느끼며, 같은 수준의 또래 상대가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에 조금 더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생각하나

=저는 제 세대 중 최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시너도 있고 루네도 있다. 그들은 훌륭한 수준의 플레이를 하고 있다. 우리는 멋진 순간을 공유할 것이다.

[관련기사]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