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뉴스건강상식
테니스동호인, 9.7년 오래 산다
연희진 기자(코리아 메디케어)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8  05:3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 영월 일주회

건강을 위해 운동하는 사람이라면 혼자 하는 운동보다는 같이하는 운동을 택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오래 살고 싶은 사람이라면 말이다.

운동은 종목과 상관없이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지만 기대 수명을 늘리는 덴 팀 스포츠의 효과가 더 크다는 것.

미국 세인트 루크 심장 연구소가 발표한 이번 연구에 의하면 팀 스포츠는 혼자 하는 운동보다 건강에 주는 이점이 더 많다. 테니스, 배드민턴, 축구 등을 즐기는 사람이 자전거, 수영, 조깅 등을 운동으로 택하는 사람보다 오래 살았다.

연구팀은 857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생활 패턴과 전반적인 건강 검진을 실시했다. 조사 대상자는 모두 백인이며, 심장 질환이나 암 등의 병력이 없는 사람으로 한정했다. 일주일에 몇 시간 운동을 하는지, 어떤 타입의 운동을 주로 하는지 등을 설문조사하고 25년간 건강 관련 변화를 추적 조사했다. 추적 기간 동안 사망자는 4500명이었다.

연구팀은 팀 스포츠와 수명과의 연관성을 발견했다. 운동을 즐기지 않고 좌식 생활 위주로 하는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테니스를 즐기는 사람은 9.7년 더 오래 살았다. 배드민턴(6.2년), 축구(4.7년), 자전거(3.7년), 수영(3.4년), 조깅(3.2년) 등은 그 뒤를 이었다. 운동에 시간을 얼마나 투자하든 수명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 테니스는 1주일에 520분 테니스를 치는 사람을 기준으로 했다.

팀 스포츠가 건강에 긍정적이라는 점은 이전의 많은 연구 결과가 보여준다. 최근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셋(The Lancet)'의 연구 결과를 보면 팀 스포츠는 정신건강에 가장 좋은 운동이다. 파트너와 함께 하는 운동은 더 재밌고, 장기간 운동 일정을 짜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연구를 주도한 제임스 오키프 박사는 "테니스는 운동은 상대방과 감정적인 유대를 갖기에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이라며 "하지만 어떤 운동이든 하지 않는 것보다는 훨씬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Various Leisure-Time Physical Activities Associated With Widely Divergent Life Expectancies: The Copenhagen City Heart Study)는 메이요 클리닉 회보(Mayo Clinic Proceedings)에 4일 발표됐다.

   
 

다만  테니스를 할 때 부상에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테니스를 즐길 때 조심해야 할 질환을 알아보자.

1. 발목 염좌

'발목이 삐었다'라고 표현되는 발목 염좌는 가장 흔한 부상이다. 운동 중 갑자기 옆으로 움직이는 동작, 특히 표면이 미끄럽거나 지쳐있을 때 발생할 확률이 높다. 발목 주위의 인대와 조직들의 뒤틀림으로 조직 내에서 출혈을 일으킬 수 있으며, 통증이 심하다.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목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부상이 발생했다면 얼음찜질, 압박, 고정 등 응급조치를 한 후 안정을 취해야 한다.

2. 어깨 통증

반복되는 스트로크, 서브가 원인이 되는 어깨통증. 원인은 다양하지만 가장 흔한 원인은 어깨 활액낭염이다. '물주머니'라고 불리는 활액낭에 염증이 생기는 것. 어깨 근육을 반복해서 사용하면 활액난이 근육과 뼈 사이에서 충돌하게 되고, 염증이 생겨 팔을 올릴 때 통증을 느끼게 된다.

어깨에 부담을 줄이려면 경기횟수나 훈련 강도를 점진적으로 높이는 것이 좋다. 평소 어깨 근육의 유연성, 힘, 지구력을 높이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 초기 어깨통증에는 냉찜질법을 권한다.

3. 종아리 과도긴장

종아리 뒤쪽 근육은 발뒤꿈치를 들어 올려 상대방의 샷에 빠르게 반응하는 기능을 한다. 테니스를 하면서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하면 근육 조직이 찢어질 위험이 크다.

근육 부상은 식단으로 예방할 수 있다. 경기 시작 48시간 이내에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하면 근육 수축에 필요한 에너지로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 경기 중 스포츠음료를 조금씩 마시는 것도 탄수화물과 수분 보충에 좋다.

4. 테니스 엘보우

테니스 엘보우는 팔꿈치 관절 주위 힘줄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인데, 테니스를 하는 사람에게 자주 발생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테니스뿐만 아니라 팔 관절과 손목에 무리한 힘이 가해질 수 있는 우전, 역도 등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라켓을 너무 세게 쥐거나 오래 쥐면 통증이 생긴다. 라켓이 손에 맞지 않으면 너무 꽉 쥐게 되므로 자신에게 맞는 크기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팔꿈치 보호대는 손목 신장근(수축할 ? 길어지는 근육)이 완전히 수축하는 것을 방지해 팔꿈치 부담을 줄인다.

5. 허리 피로 골절

피로 골절은 반복되는 충격과 과도한 운동으로 외부 충격을 근육이 흡수하지 못하고 뼈가 대신 받을 때 발생한다. 일반적인 골절과 달리 피로 골절은 뼈에 가느다란 실금이 생긴다. 피로 골절로 인한 허리통증은 운동 시 악화되고 휴식을 취하면 완화되는 특징이 있다.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특히 한쪽 다리로 서 있을 때 아프다면 피로 골절을 의심해봐야 한다.

서브 동작이 척추 관절 사이 부분에 부담이 되고 골절이 생길 수 있어 연습 시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코어 운동을 하면 허리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