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콘텍600, 코리투살,지미코 등 감기약 167종 판매금지 PPA성분 함유…식약청, 출혈성 뇌졸중 우려..제조금지.수거폐기 명령
거제타임즈  |  webmaster@geoj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8.02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식품의약품안전청(www.kfda.go.kr)은 1일 '콘택600' '코리-투살시럽' '지미코정' 등 페닐프로판올아민(PPA) 성분이 함유된 75개 업체 감기약 167종에 대해 전면 사용중지 및 폐기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이번 조치는 PPA 성분이 함유된 감기약을 복용할 경우 출혈성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특히 장기 복용하거나 고혈압 등 출혈 소인을 가진 환자는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는 최근의 연구사업 최종보고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청이 취한 조치의 세부내용은 △해당품목 제조업소 및 수입자에 대한 제품의 제조·수입·출하 금지 및 시중 유통품 신속 수거·폐기 지시 △도매상 약국 병의원에 대한 보유품 반품 지시 △일선 의사·약사에 대한 문제 제품의 사용 중지 권고 등이다.

이에 따라 해당 품목을 제조하거나 수입하는 75개 업체는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들을 제조, 수입, 출하할 수 없으며 현재 유통중인 제품은 신속히 수거, 폐기해 처분결과를 다음달 말까지 식약청에 보고해야 한다.

식약청은 또 도매상, 약국, 병의원에 대해서는 보유중인 해당제품의 반품을 지시하는 한편 일선 의사, 약사들에 대해서도 제품사용을 중지해줄 것을 권고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2000년 PPA 성분을 식욕억제제로 많은 용량을 복용하면 출혈성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우리나라 식약청도 지난 2001년 4월 PPA 성분을 식욕억제제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하루 PPA 최대복용량이 100㎎을 초과하는 복합제나 단일제를 사용할 수 없도록 조치한 바 있으며, 함유량이 적은 감기약과 뇌출혈과의 인과관계를 분석한 최종보고서가 지난 6월말 제출됨에 따라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이번에 조치를 취했다.(연합)

<속보>감기약 販禁 ‘뒷북처방’ 파문
식품의약품안전청이 1일 페닐프로판올아민(PPA) 성분이 든 감기약 167종에 대해 뒤늦게 제조·판매 금지조치를 내려 파문이 일고 있다. 식약청은 거듭된 유해성 경고에도 ‘유해성을 연구한다’며 4년여를 끌었다.

국내 연구진이 최종적으로 유해 판정을 내린 뒤에도 판금시기를 한달 이상 미뤄 업계의 이익과 국민건강을 맞바꿨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PPA 어떤 성분이기에=종합감기약, 기침약, 비염치료제 등에 코막힘 증상을 없애는 성분으로 사용돼온 PPA는 1996년 예일대 연구팀이 출혈성 뇌졸중의 유발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줄곧 유해성 논란에 휩싸여 왔다.


2000년에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PPA 성분을 함유한 감기약이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에선 2001년에 PPA 복용후 뇌출혈이 발생한 환자의 사례가 공식 보고되기도 했다.
지난해 10월에도 PPA 함유 약품을 먹은 30대 여성이 뇌출혈을 일으켰다는 보고가 있었다.


◇뒷북 판금조치=식약청도 2000년 감기약을 생산중이던 92개 제약사에 자발적 생산·판매중지를 요청한 적이 있다. 그러나 해당 제약사들이 반발하자 PPA 성분에 대한 부작용을 충분히 검토한 후 제조 중지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서울대 의대 신경과 연구팀이 2년2개월간 뇌졸중에 대한 상관관계를 연구해 왔으며, 최근 ‘출혈성 뇌졸중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결론을 얻었다.


결과적으로 식약청이 업체들의 입김에 밀리는 바람에 국민들이 4년간 유해한 감기약을 복용한 셈이 됐다. 국내 모 업체는 미국 수출품에 대해서는 슈도에페드린 성분을 사용하면서도 국내 판매제품에는 PPA 성분을 사용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파문 축소시도 의혹=식약청이 연구결과를 보고받은 것은 지난 6월25일. 식약청은 그러나 지난달 7월28일에야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소집, 판매금지 등을 최종 결정했다.


식약청은 이같은 결과를 사흘 뒤인 지난달 31일에야 공식발표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발표하려 했으나 심창구 식약청장이 복지부 장관에게 업무보고를 하러 간 탓에 결재를 받지 못해 발표가 늦었다”고 해명했다. 네티즌 등 시민들은 “식약청이 이번 사태의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문사가 쉬는 토요일에 발표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국도5호선 연장으로 동서간연결도로 사업비 450억 원 절감
2
갤러리거제, 홍산곤 작가 '저곳_THERE' 展
3
거제통영 트로트 가수 선발 오디션 '리승' 최종 대상자 선정
4
거제시, 삼오르네상스 아파트 붕괴사면 복구공사 준공
5
거제조선해양문화관 해양플랜트 전시 신설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