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창씨개명(創氏改名)과 황국신민(皇國臣民)친일단체 바로알기 2
전갑생  |  jkh2000k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7.2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제가 황민화 정책의 하나로 강제로 우리나라 사람의 성을 일본식으로 고치게 강요한 것을 창씨개명(創氏改名)이라고 한다. 일제는 1939년 미나미지로(南次郞) 총독의 부임 후 이해 11월 10일 제령 19호로 '조선민사령(朝鮮民事令)'을 개정했다. 그 내용은 창씨개명과 서양자 제도의 신설이었다. 1940년 2월 11일부터 접수한 창씨제도는 8·15 광복 때까지 실시되었다. 총독부는 창씨를 거부한 자는 불령선인(不逞鮮人)으로 몰아 감시케 했으며 그 자제의 학교입학을 금지했다. 창씨개명은 경찰서·행정기관의 독려·감시하에 강행되었으며, 여기에 친일단체들이 독려강연에 나섰다.

 총독부가 창씨개명을 강요한 구체적인 방법은 다음과 같다.
 ① 창씨하지 않은 사람의 자제에 대해서 각급 학교로의 입학·진학을 거부한다.
 ② 창씨하지 않은 아동에 대해 일본인 교사는 이유 없이 질책·구타해 아동으로 하여금 부모에게 애원해 창씨시킨다.
 ③ 창씨하지 않은 사람은 공사를 불문하고 총독부 관계기관에 일체 채용하지 않고, 또한 현직자도 점차 파면조치를 취한다.
 ④ 창씨하지 않은 사람에 대해서는 행정기관에서 행하는 모든 사무를 취급하지 않는다.
 ⑤ 창씨하지 않은 사람은 비국민 또는 불령선인으로 단정해 경찰수첩에 기입하고, 사찰촵미행 등을 철저히 함과 동시에 필요에 따라서는 우선적으로 노무징용의 대상으로 하고, 식량 및 기타 물자의 보급대상에서 제외한다.
 ⑥ 창씨하지 않은 사람의 이름이 씌어 있는 수하물은 철도국 및 환성(丸星) 운송점에서 취급하지 않는다.
이처럼 일제는 창씨 개명하지 않는 조선인들을 강제적으로 주권과 모든 권리를 박탈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었다. 이에 거제의 행정기관(읍·면사무소 직원, 읍·면협의원), 각종 조합 및 유관단체(어업·농회·수리조합·청년 사회단체 임원 및 회원), 모든 거제 주민들까지 강요하여 개명할 수 있도록 협박하였다. 
문헌상으로, 1940년 3월 거제지역에서 제일 먼저 창씨개명한 사람은 하선모(河先模, 장승포 읍장, 창씨명 河本文吉), 하청면 서기 윤정근(尹正根, 하청면 서기, 창씨명 伊原正根), 유지 박기수(朴基守, 福島(昌))등이었다(부산일보 40. 3. 3).

한 예로, 일제는 관포어업조합 직원들이 창씨 개명했다는 것을 선전하기까지 했다. 1940년 8월 7일 부산일보에 실린 기사를 보면, "冠浦漁組職員, 擧つて創氏 - 통영군 관포어업조합에서 금회 조합장 신00(自山容禹), 이사 주00(朱00, 類安賢轉)씨 이하 전직원들이 전의 성씨를 버리고 아래와 같이 창씨개명, 각방면에 알리고자 한다."
거제 지역의 유지나 지주 등이 앞장서고 있다고 선전하면서 모든 주민들이 나서기를 강요하고, 일부 읍·면협의원, 면장, 구장 등이 나서서 창씨개명을 유도하기도 했다. 일제의 성씨말살 정책에 동조했던 일부 기득권들은 이전부터 지니고 있던 재산 혹은 기득권을 버릴 수 없기에 이루어진 하나의 행위라고 하겠다.

전갑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한말 거제군수 고희준은 창씨개명연구소를 설립해 창씨개명작명에 나서기도 하였다.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국도5호선 연장으로 동서간연결도로 사업비 450억 원 절감
2
갤러리거제, 홍산곤 작가 '저곳_THERE' 展
3
거제통영 트로트 가수 선발 오디션 '리승' 최종 대상자 선정
4
거제시, 삼오르네상스 아파트 붕괴사면 복구공사 준공
5
거제조선해양문화관 해양플랜트 전시 신설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