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그랜드슬램
완벽주의자 시비옹테크 프랑스오픈 3연패 달성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09  05:47: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이가 시비옹테크의 클레이 코트에서의 지배력은 이번 시즌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8일 토요일, 폴란드 이가 시비옹테크는 2024 롤랑 가로스 결승전 1 시간 08 분 만에 이탈리아 자스민 파올리니를 6-2, 6-1로 이기고 우승했다. 우승상금으로 240만 유로(약 35억 7천만원) 준우승한 파올리니는 그 절반인 120만 유로(약 18억원)를 받았다. 

23세의 나이에 이가는 다섯 번째 그랜드 슬램 타이틀, 네 번째 롤랑가로스 타이틀 , 특히 롤랑가로스 3연패를 달성했다. 시비옹테크는 2013년 마드리드-로마-롤랑가로스 해트트릭을 달성한 세레나 윌리엄스를 따랐고 저스틴 에냉, 모니카 셀레스처럼 프랑스오픈 3연패를 했다. 
경기장에서 편안하고, 미소 짓고 기자 회견에서 너무 말이 많지 않은 시비옹테크.

-축하합니다, 이가. 롤랑가로스 3연패, 통산 4번 우승. 이 성과에 대해 말해달라

=저한테는 큰 의미가 있다. 이번 대회는 특히 2라운드에서 어렵게 시작해 초현실적이었는데, 경기를 거듭할수록 실력을 키울 수 있었다. 외부로부터의 기대치가 매우 높았기 때문에 그것을 성공시킨 제 자신이 자랑스럽다. 부담감이 컸다. 타이틀을 획득하고 이 모든 것을 관리하고 타이틀을 획득하게 되어 기쁘다.

-오늘 완벽한 경기를 한 것 같은 느낌이 드나

=경기 전체를 봤을 때, 그리고 결승전에서 때때로 많은 압박감이 있었다는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아주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초반에 망가졌기 때문에 완벽한 매치는 아니었지만 레벨이 매우 높았고 스코어가 생각하는 것만큼 쉬운 매치는 아니었다. 3연패라는 부담을 감안하면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 당신은 1위를 유지하고, 연이어 승리를 거두고, 다른 선수에 비해 훨씬 앞서 있다는 평판을 얻고 있다. 올해는 2라운드에서 나오미를 이기고 자신감이 더 생겼나. 당신의 미래 진화를 위해 도움이 되었나

=항상 나 자신을 믿어야 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하더라도 항상 내 테니스를 찾을 수 있다는 느낌이 있다. 점수에 상관없이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어떨 땐 그렇게 될 수도 있고, 어떨 땐 질 수도 있지만, 최선을 다하면 후회하지 않는다. 그것이 최선의 해결책이다.

-나오미를 상대할 때든, 코코와의 두 번째 세트에서 그런 순간이든, 심지어 오늘 경기 초반처럼 나오미가 당신을 무너뜨렸을 때도, 그 긴장된 순간에 평소와 다르게 반응한 자신의 모습을 기억하나. 그런 모습이 오늘의 성과를 가져온다고 생각하나

=순간을 아주 쉽게 기억하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다. 왜냐하면 우리 모두는 다른 장소와 다른 상황에서 왔고, 저는 상황을 관리하고, 압박이 심한 순간에 상황을 뒤집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이다.


-5년 전 로마에서 토너먼트 예선에 참가하지 못한 사진이 있다. 5년 후, 5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거머쥔 지금. 트로피를 옆에 두게 된 이 여정에 대해 설명해 달라

=정말 놀랍다. 테니스에서는 이 코스가 모두에게 일정하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랭킹이 낮아 토너먼트에 참가할 수 없고 ITF 레벨보다 높은 WTA 투어에서 뛰려고 싸워야 한다. 하지만 저에게는 빨랐고, 발전이 컸으며, 결코 멈추지 않았다. 물론 저는 그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18살 나이에 잘했다.

-코트에서 매우 감동적인 승리였다고 말했고 압박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외부로부터의 압박 때문에 스스로에게 압박을 가한다. 물론 저는 완벽주의자이기 때문에 항상 압박감이 있지만, 제 스스로의 압박감을 잘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외부로부터의 압력이 나를 때릴 때 조금 더 어려워진다. 하지만 특히 이번 대회에서 잘 관리하고 있고, 어제와 오늘 아침에도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기 때문에 감동적인 승리였다. 테니스에 집중하면 그 압박감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결국 모든 것이 내가 바라는 대로 흘러갔고 나 자신이 매우 자랑스럽다.

- 자신을 완벽주의자라고 설명했다. 테니스나 삶의 다른 영역에서 완벽주의자인 것의 예를 들어달라

=어떤 일을 할 때는 100% 하고 싶다. 100% 라고 하면 그냥 놓아버리지 않는 것이다. 이런 성격이 때로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


-마르티나 힝기스와 크리스 에버트 등 챔피언 2명이자 라이벌인 두사람이 있었다. 당신은 4명의 다른 사람들을 상대로 결승전에서 이겼고 당신이 너무 압도적이기 때문에 실제로 라이벌이 없다. 당신에게 도전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 때와 당신을 상대로 큰 결승전을 치르게 될 때, 그리고 그것을 정신적으로 어떻게 다룰 것인지 상상할 수 있나
=우리는 이미 아리나 사바렌카, 코코 고프 , 엘레나 리바키나같은 훌륭한 선수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고 있고, 라이벌이 없는 것은 아니다. 물론 로저, 노박, 라파 사이만큼 분명하지는 않다. 때로는 한 선수가 여기서 잘 플레이하고 다른 선수가 다른 코트에서 더 잘 플레이한다. 상상할 수는 있지만 이 선수들 중 누가 될지, 아니면 다른 사람이 될지는 모르겠다.


-첫 우승에 대해 많은 얘기를 했는데, 너무 예상치 못했던 일이었고, 모든 것이 바뀌었고, 이제 4번이나 우승을 해냈다. 당신의 경험은 어땠고, 나오미와의 경기와 이 경기 전의 스트레스와 같은 어려운 순간에 어떻게 도움이 되었나

=물론 스트레스를 받았고, 매우 중요하고 부담이 큰 경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감당할 수 있었고 다른 상황에서도 사용할 수 있었다. 5번째 그랜드슬램 결승인데 스트레스가 없을수는 없다.
경험이 도움이 되었다. 아웃사이더일 때 더 쉽게 할 수 있기 때문에 긍정적인 감정을 갖게 되고, 모든 것을 제대로 관리했다.

-롤랑가로스 챔피언의 도전 중 하나는 롤랑가로스와 윔블던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윔블던을 준비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나
=잔디 위에서 프리시즌을 치르는 것에 대해 이런 생각이 들었지만, 작년 결과는 꽤 좋았다. 매년 잔디에 적응하는 것이 더 쉬워지는 것 같다. 라드반스카와 함께 잔디에서 매우 좋은 결과를 얻었고 잔디에 대해 좋은 느낌을 주는 코치와 함께라면 더욱 그렇다. 큰 도전인데 롤랑가로스에서 빨리 진다면 잔디에서 2주 더 뛰고 잔디에서 더 나은 선수가 될 수 있지만 저는 클레이에서 경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굳이 선택해야 한다면, 나는 이 코트 표면에서 패하고 싶지 않다.


-라파는 이곳에서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한 후 첫 윔블던에서 우승을 차지했는데 당신도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나

=나는 이것에 대한 경험이 그리 많지 않다. 윔블던 전에 잔디 코트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도 좋지만, 슈투트가르트, 마드리드, 로마, 그리고 이곳에서 거의 모든 경기를 치렀다. 그래서 체력 관리도 해야 한다. 어떤 계획이 나올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지금 잔디 코트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큰 진전은 좋아진 서브를 구사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공이 다르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 전반적으로 잔디에서 하는 테니스는 다르다. 더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이다.

-마드리드, 로마, 롤랑가로스에서 우승하면서 모두가 "질 수 없다"고 말했는데, 스스로 뭔가를 증명했는지 아니면 커리어에서 배운 것이 있는지 궁금하다.

=제가 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이유는, 처음에 8주가 있었고, 페드컵에 갔을 때, 그 모든 주 동안 집에 가지 않았을 때, 저는 "휴대폰으로 일기장을 봤을 때, 이건 완전히 미친 것 같은데, 내가 이걸 어떻게 버틸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난 여기 있어. 솔직히 말하자면, 코트 밖에서의 삶도 좋지만, 마드리드, 로마, 그리고 이곳에 있는 것도 정말 즐거웠다. 코트 위에서 신선함을 유지하는 데도 도움이 된요. 작년에 비해 어려운 상황이 줄었다. 나는 조금 더 인생을 즐길 수 있었다. 그래서 코트에서 더 많은 에너지를 느꼈다.

   
 

 

아래는 관전평.

@bunchwild5607
7시간 전
남자부와는 너무 많은 격차 ㆍㆍㆍ

@user-gr2bw6pw1c
7시간 전
시비옹테크의 시대가 한동안 계속되겠군.

@user-yj7um7gs4n
6시간 전
88년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결승전 당시 서독의 슈테피 그라프와 구소련의 나탈리아 즈베레바 경기는 단 30분만에 6:0, 6:0 퍼펙트로 끝난 경우도 있었음. 88년 그라프는 서울올림픽 금메달까지 거머줘서 남녀 통틀어 유일무이한 캘린더 골든 슬래머이긴 했지만, 결승전 퍼펙트는 진짜 진귀한 기록이긴함.


@user-uj3de2cx8k
1시간 전
2R 오사카 나오미 때가 결승이었네요


@justdoit9945
7시간 전
시비옹테크의 압도적 경기..


@user-hp7tt9qu9j
7시간 전
압도적이었음. 결승전이라고 하기에는.

@user-cz5be2hy8i
3시간 전
진짜 잘친다 시비옹테크 ㅋㅋㅋ

@parkthoven
1시간 전(수정됨)
보는 동안 이수근의 키컸으면 키컸으면~~~이 계속 떠올랐내요. 그래도 2세트에 163센티의 파올리니가 시비옹텍을 상대로 8:38 에이스를 성공시킨건 대단하죠~^^


@user-vd4it7pp6y
2시간 전
시비옹티크의 스트로크는 다른선수와 다르다더니 결승전 경기를 보니 스트로크의 차이를 확실히 느낄수 있네.
이가 시비옹티크 우승 축하... 남은 US, 윔블던에서도 우승하기를^^


@user-iu8on4ix1l
6시간 전
여자도 5게임 해야 언더독 게임 나오는거 아닐까


@user-rx1ky4gb9h
6시간 전
3판 2선에 실력차가 너무 나서 뭔 그랜드슬램 결승전 경기가 1시간 만에 끝이 나 버리네;;
남자 테니스 하는거 보면 한 끝 차이 일 정도로 실력이 비등비등해서 5꽉가면 4시간은 훌쩍 넘어가버리는데
여테랑 상금은 같다는게 참...

 

@phyllis2403
4시간 전
처음에만 한번 브렠 당하고... 걍 그후부턴 압살... 파올리니의 10분 천하? 그정도임

 

@user-st8ch9sg4w
7시간 전
여자는 왜 3세트만 하나요? 상금은 왜 똑같은거죠?


@user-rk2xw5zl7m
7시간 전
윌리엄 다시등장해야할듯


@tirase2324
49분 전
시비옹테크는 적수가 없는듯..

@jimk6819
7시간 전
호주 바티가 나와야 재미있는 경기를 볼 수 있을듯...

@blue__tea
34분 전
관객들 돈 아깝겠다

@user-hl6so3mg9h
43분 전
결승전이라고 하기엔 수준차가....한쪽은 제비뽑기해서 올라 왔나.


@user-gz2qc1fm5b
1시간 전
이가양반 태극 유니폼 입고.. 국위선양해주어 고맙읍니다...


@southkorea273
19분 전
상금이 같다고? 남녀가?

@oh.my.golf_tennis
27분 전
Jazda Iga!

@ssdtrader
6시간 전
리바키나나 샤바렌카 오사카 아니면 상대도 안되겠네


@user-yi2on6em8o
4시간 전(수정됨)
믿고 보는 시비옹테크, 사발렌카나 리바키나가 올라왔어야 했는데~


@user-cj1ch6wf2b
19분 전
상금/ 티켓값 1/10 로 줄이고 남테로 지원해라


@user-ek6eh5ol8m
6시간 전
la,다저스랑 롯데 하나 마나 계속 시비옹테크 상대할 선수가 없네 폴란드 여배구도 잘하고 좋은선수 많네 땅콩이 올라와서 시비옹 편하게 이기네 메이저결승전인데 저리시시하게 끝나면 쩝 주요 장면도 없내


@user-rk2xw5zl7m
7시간 전
샤바란카가왔어야했다

 

@user-cb9gp2jc2e
1시간 전
결승이 저게 뭐니? 이가가 너무 쎈건가?ㅎ


@user-bf8zx1tw5i
6시간 전
이런경기력으로 남자랑 상금이 같다는거지…..???


@268onob
6시간 전
흙여신해라


@BartGwon
4시간 전
미라가 이겼으면 재밌었을듯

@southkorea273
22분 전
이가 이길 녀가 뵈지 않어


@snowman472
3시간 전
비주얼이 됐으면 인기 캡이었을텐데


@lmnop1635
5시간 전
스코어는 압도적인데 충분히 재밌는디..
왤케 여자테니스 내려치기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모르겠네 누가보면 아리랑볼로 랠리하는줄 ㅋㅋㅋㅋ 보니까 서브나 스트록 속도 뒤지게 빠르구만 서로 코스도 날카롭고

 

@zenganddaeng5532
6시간 전
사발렌카가 윔블던에서 보여줄꺼다 시비옹테크는 클레이전문이고 사발렌카는 하드 잔디에 특화가 된 선수다 요즘 여테가 재미있다


@junegaplee1058
1시간 전
마라톤을 여자라고 30km달리지 않는데
왜 3세트만 하냐..


@beckhamd8263
6시간 전
진짜 개노잼 여자경기는 시비옹테크에 대적할 선수가 없음

 

@user-ye7px8uw4z
7시간 전
여자는 따로 대회 만들어서 해라. 이건 뭐 재미도 없고. . 남자 테니스랑 여자.테니스는 다른 경기 수준임


@user-cg9ot7es2o
6시간 전
남중생한테 이길수있나요


@Hfurueu
7시간 전
시비옹테크는 시대를 너무 잘타고났음 조코비치의 그랜슬램 기록을 깨더라도 절대 인정 못받음


@user-wu3rg4dj4b
7시간 전
이러고 남자부랑 우승 상금 같다는거죠?

@TV-tq9qu
6시간 전
아니 저번 호주오픈도 진짜 노잼이었는데 점점 결승이 노잼되어가네 여자테니스는…그런데 남자선수들과 상금은 똑같다니 너무 불공평한거같음.


@user-dh6gu2kj3k
6시간 전(수정됨)
리바키나나 사바렌카는 멘탈이 약해서 사비옹과는 차이가많음, 코코는 나중에 어떻게 성장할지는 모르나, 현재 유일한 경쟁자는 오사카인데 2라운드 질수없는 게임을 어이없는 실수로 게임을놓침, 다시붙는다면 오사카에 몰빵, 출산하고 체중관리 시간이 덜 되었을텐데, 한달후 윔블던 때는 두선수의 대결이 기대된다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