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그랜드슬램
나달 호주오픈 1회전 인터뷰"모든 사람과 좋은 관계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7  21:32: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호주 오픈
2022년 1월 17일 월요일
멜버른, 빅토리아, 호주
라파엘 나달 기자 회견

R. 나달/M. 기론

6-1, 6-4, 6-2

-호주오픈에서의 첫 경기 내용에 만족하나.

=나는 많은 불평을 할 수 없다. 지난주보다 훨씬 더 나은 플레이를 했다. 내일은 연습을 하고 내일이 지나면 힘든 경기 연속이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부상후 재활해 복귀한 적이 많았던 것 같다. 이번에는 좀 더 어렵다고 여기나

=사람마다 다르다. 조금 더 나이가 들면 모든 컴백이 더 힘들어진다. 부상에서 컴백할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와 함께 많은 이벤트를 하지 않은 거의 2년 만에 투어에 복귀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히 어려웠다.

2020년에 나는 호주와 아카풀코, 로마, 롤랑가로스, 파리, 런던 등 6개 대회에서만 뛰었다.  2021년에 나는 호주에서 뛰었고 그 다음은 클레이, 몬테카를로,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로마, 롤랑가로스였다. 그리고 워싱턴대회였다.  2년 동안 12개의 이벤트는 많지 않다. 연습을 자주 못 했고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여기 다시 이자리에 있다. 복귀하기 위해 한 모든 일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는 여기에서 테니스를 즐기고 있다. 그게 전부다. 우리는 계속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2020년 투어가 전면 중지된 이후 발 부상이 악화된 것에 대해 코트에서 짐 쿠리어에게 뭐라고 말했는지 묻고 싶다. 

=7, 8주간의 봉쇄 이후 모든 것이 최악이었다. 그 기간이 지난 후 무릎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아졌다. 그러나 발은 지난 1년 반 동안 그 어느 때보다 최악이었다. 나는 테니스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항상 발에 문제가 있었는데, 특히 추운 날씨에 내가 많은 고통을 겪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것이 바뀌었고 지난 2년 동안 연습도 제대로 하지도 못했다. 그래서 더 자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일주일 전 이곳 멜버른에서 승리를 거둔 것이 이번 대회 준비 과정에서 얼마나 중요했나

=경기가 도움이 된다는 것은 매우 분명하다. 물론 승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더 나은 플레이를 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정말 도움이 되는 것은 코트에서 몇 시간을 보내고 최고의 선수들과 연습하는 것이다.  내게는 투어를 정상적으로 소화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공식 경기는 물론이고,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연습도 하고 있다. 그것이 내가 원하는 것과 건강을 위해 싸워야 할 수준을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그런 일이 생긴다면 계속해서 기회를 잡고 싸우고 싶다. 

-조코비치가 올해 호주오픈에 출전해야 한다고 생각하거나 이에 대해 언급할 사항이 있나

=잘 모르겠다. 거의 일주일 전 1심에서 승소했을 때 그는 비자를 되찾아 연습을 할 수 있었다. 판사가 자신의 비자가 유효하고 여기에서 뛸 수 있다고 말하면 판사가 말한 것이므로 그가 여기서 뛸 자격이 있다고 말하는 것이 가장 공정하다. 어제 판사는 또 다른 말을 했다.  개인적으로 믿는 것과 개인적으로 이상적인 상황이라고 생각하는 것 아닌지. 최고의 선수들이 코트에 있고 의심의 여지 없이 가장 중요한 이벤트를 하는 스포츠 세계의 이상적인 상황이다. 노박이 여기에서 뛰고 있다면 모두에게 더 좋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개인적으로 이번 드로에 남은 유일한 호주오픈 챔피언은 나달 당신뿐이다. 조코비치가 빠진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라이벌들에 대해 항상 큰 존경심을 가지고 있었고 라이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특히 라커룸에서 모든 사람과 좋은 관계를 가질 때 삶이 훨씬 더 낫다고 생각한다. 내 테니스 경력 내내 그랬고, 아주 캐주얼한 경우도 있었다. 그게 내 철학이다. 모든 사람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더 행복하기 때문이다. 노박도 예외는 아니다. 우리는 항상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솔직히 나는 그에게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 상황이 엉망이 된 것 같다. 그는 아마도 그 경우에 나쁜 일을 할 사람이 아니다.  우리가 지난 2주 동안 직면한 이 모든 끔찍한 상황에 더 많은 책임이 있다. 그러나 물론 그에게도 책임이 있다. 그래서 개인적인 차원에서, 그가 여기서 뛰는 것을 보고 싶었다. 그가 여기에서 뛰고 있다는 것이 공정한지 아닌지는 내가 그것에 대해 더 이상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몇 주 전 멜버른에서 우승한 타이틀이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나

=첫 주에 로드레이버에서 플레이하는 데 도움이 되는지는 모르겠다. 도움이 되는 것은 비슷한 조건에서 3경기를 치렀다는 것이다.  물론 승리가 도움이 된다. 코트에서 몇 시간을 보내는 것은 도움이 된다.  시즌의 첫 4승을 거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오늘은 시즌 첫 그랜드슬램에서 1승이다. 스포츠에서 모든 것이 부정적인 방향으로든 긍정적인 방향으로든 매우 빠르게 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매일 알고 있다.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