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대회그랜드슬램
펜데믹 시대에 치러진 호주오픈이 남긴 것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3  06:5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 노박 조코비치
   
▲ 나오미 오사카

테니스 역사상 가장 긴 그랜드슬램 토너먼트가 끝났다. 호주 오픈은 5주 이상 전에 1회전 선수들을 호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태우기 시작했을 때 시작되었으며 일요일에 노박 조코비치가 우승하는 익숙한 광경으로 끝났다.

조코비치는 18번째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획득하기 위해 오른쪽 사선 복근의 파열을 딛고 경기했다고 고백했다. MRI 촬영결과 17mm에서 25mm로 커졌다는 사실을 토너먼트에 알렸다고 말했다.

조코비치는 지난 6개월 동안 여러 차례 남을 속이는 아픔으로 비판을 받았을지 모르지만 이번에는 실제로 부상이 발생했다. 그는 테일러 프리츠와의 3회전 경기 2세트에서 순항하고 있었는데, 미끄러지며 부상을 입었고 즉시 메디컬 타임 아웃을 요청했다. 그가 의도적으로 쉬운 경기를 복잡하게 만들고 극적인 효과를 내려고 하지는 않았다.

조코비치가 코트에서 보여준 것은이 시대의 모든 위대한 선수들로부터 배운 교훈이다. 완벽한 조건에서만 18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획득하는 것은 아니다. 위대한 사람들은 부상, 질병 및 개인적인 문제를 극복하고 극적으로 승리했다. 그것은 매우 인상적이며 그의 성공에 대한 공로는 인정받을 만하다.

다닐 메드베데프는 2주간 보여준 것으로만으로도 앞으로 몇 년 동안 조코비치의 확실한 경쟁자로 각인되었다. 메드베데프는 현재 세계 2위 라파엘 나달과의 점수차가 115점에 불과하다. 나달은 8강전에서 허리부상과 좋지 않은 컨디션으로 치치파스에게 패했다. 호주오픈 하드코트에서 원하는데로 우승을 많이 하지 못한 나달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지 여부가 관건이다.

27살의 예선통과자 아슬란 카라체프의 준결승 진출은 대성공이었다.

여자부에서 오사카는 이미 역사상 최고의 하드 코트 그랜드 슬램 이력서를 만들었지만 이제 그녀의 관심사는 롤랑가로스와 윔블던 등 다른 표면 코트에서의 성적이다.

롤랑가로스 챔피언 이가 시비옹테크, 콘치타 마르티네즈의 지도를 받는 가빈 무구르사, 비앙카 안드레스쿠와 애슐리 바티의 복귀로 여자 테니스가 번성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남녀 선수들 가운데 새로운 실력자들이 등장하면서 다음 그랜드슬램의 격전을 예고했다.

호주테니스협회 CEO 크렉 타일리 토너먼트 디렉터는 수면 부족상태에서 매일 화상 회의를 통해 선수들이 경기하는데 조금도 불편함이 하도록 최선을 다했다.

그는 팬들의 박수와 성원이 결승전날 펼쳐질 수 있게 하면서 그랜드슬램 테니스를 매력적인 스포츠 이벤트로 만들었다.

   
 

 

   
▲ 제인 헐리카 호주테니스협회장

한편, 노박 조코비치의 9번째 호주오픈 우승하던날 호주오픈 로드레이버 아레나 경기장은 난민 시위가 일어나 몇차례 경기가 중단됐다.
그리고 경기 후 시상식에서 호주테니스협회 제인 헐리카 회장이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언급을 하면서 군중의 야유가 나와 매끄럽게 끝나지 못한 대회가 됐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테니스 경기장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 장소가 됐다.

보통 그랜드슬램 결승전은 볼 소리, 팬들의 박수와 환호, 때론 야유의 소리로만 진행됐다. 하지만 2021년 2월 21일 호주오픈 결승전은 관중석 풍경은 달랐다.

2세트에서 두 명의 관중이 관중석에서 끊임없이 외치는 소리가 들렸고 심판은 경기 진행을 중단해야했다.

관중으로 들어온 시위대는 '난민을 풀어 줘'라고 외쳤다. 보안팀이 시위대를 경기장밖으로 이동하기 전까지 시위대의 외침은 계속됐다.

시위대중 한 명은 앞면에 '모두 해방', 뒷면에 '체계적인 인종 차별'이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호주테니스협회 제인 헐리카 회장의 시상식 발언이 일부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헐리카 회장은 일요일 시상식에서 "모든 사람을 위한 깊은 상실과 엄청난 희생의 시간이었다"며 "예방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며,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다. 이제는 낙관주의와 미래에 대한 희망의 시기"라고 말했다.
그녀는 지난 2주 동안 토너먼트를 가능하게 해준 빅토리아정부에 감사를 표했다. 백신과 빅토리아 정부를 언급한 것에 대해 일부 관중이 불만을 표시했다.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김현대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수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