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뉴스해외
윔블던은 대회 대신 코로나 구호활동 펼쳐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3  07:34: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5월 12일 백의의 천사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을 맞이해 윔블던 주관자인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All England Lawn Tennis Club)이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퇴치를 위한 대대적인 구호활동을 발표했다.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은 시설, 자원 그리고 총 120만 파운드의 기금을 모았다.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 이언 휴이트 회장은“코로나바이러스로 올해 윔블던 대회를 못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우리의 모든 힘을 모아 제공하기로 했다"며 "대회 취소 후 전세계 팬들이 윔블던에게 보여준 열정에 대해 계속 겸손해졌으며, 우리가 다시 모일 수 있는 시간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34번째 윔블던은 2021년 6월 28일부터 7월 1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은 다음과 같은 구호활동을 펼쳤다.

-우선 세계 테니스의 7대 기관(4대 그랜드슬램, ITF,ATP,WTA)가 공동으로 조성한 국제 선수 구호 프로그램에 기부를 해 저 소득 프로 선수들을 지원하는데 동참했다.

-윔블던 직원의 계속 고용과 대회를 준비한 파트너 및 공급 업체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했다.

-또한 2020년 대회 티켓 소지자에게 환불하고 2021년 대회 같은 날에 해당 티켓을 구매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은 지역 사회와 국가 및 국제 커뮤니티 지원에도 나섰다.

-120만 파운드의 기금을 조성하여 사회 계층을 지원했다. 윔블던 인근 머튼과 원즈워드 지역 자선단체에 기부하여 사회적 약자의 재정적 지원과 정신 건강 지원 프로그램에 기부금을 사용하도록 했다.

-런던시에서 운영되는 노숙자 자선 단체, 영국 적십자사에 기부했다.

-3개월동안 머튼과 원즈워드 지역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매일 200인분의 따뜻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대회장 주방을 개방했다.

-몇몇 병원에 세면 용품 및 간호 가방, 안면 마스크를 제공했다.

-팬들을 위해 윔블던 내 머레이 힐에서 디지털 및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테니스를 즐기고 기념 프로그램 및 맞춤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일요일 오후에 YouTube 채널을 통해 매주 윔블던클래식 라이브 스트림을 제작해 방송한다.

   
▲ 윔블던 스폰서

아울러 올잉글랜드론테니스클럽 대회 공식 파트너의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응하기위한 협력 지원에 감사인사를 했다.


-신용카드사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딜리버루와 파트너십을 맺어 직장 및 가정에서 NHS 근로자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했다. 병원 및 의료 시설에 50만회의 무료 식사와 무료 택배를 위한 수만 개의 바우처가 제공됐다.
-생수 회사 에비앙은 영국, 미국, 프랑스 및 스위스의 방역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적십자에 재정적 기부를 했다.

-금융계인 HSBC는 영국 적십자사, BBC Children in Need 및 Comic Relief Big Night In Appeals에 기부금을 냈다.

-윔블던 공식자동차사 재규어 랜드로버는 전 세계 자선 단체 및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해 전 세계에 차량을 배치했다.

-컴퓨터 데이터 시스템 IBM은 과학 및 연구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AI 및 클라우드 서비스에 무료로 액세스 할 수있게 했으며 업계가 코로나 펜데믹의 영향을 탐색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솔루션을 배치하고 있다.
-윔블던 식음료부문을 맡은 라바자 커피는 북부 이탈리아의 피에몬트 지역에서 의료, 학교 및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상당한 액수의 기부금을 기부했다. 영국에서는 라바자가 주요 NHS 보건 종사자들에게 25만 잔의 커피를 기부했다. 영국 전역의 28 개 병원과 42개의 트레블로지 호텔에 커피를 제공했다.

-영국 주류회사 디아지오는 의료 종사자를 위한 방대한 양의 손 소독제를 만들 수 있도록 알코올을 기증했다.

-중국계 통신서비스업체인 OPPO는 영국 및 유럽 보건 서비스에 35만 개의 안면 마스크를 제공했다.

-윔블던 의류 공급업체인 랄프로렌은 안면 마스크, PPE 및 의류를 기부하고 테스트 장비를 생산하고 있다.

-버드와이저, 코로나, 호가든 등 200개의 맥주 브랜드를 갖고 있는 벨기에 맥주제조회사인 앤 하이저부시인베브(AbBInbev)는 미국 적십자사에 5백만 달러를 기부했다.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