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피플
뉴스국내
국제테니스연맹 해거티 회장 두번째 방한ITF 활동 설명
박원식 기자  |  editor@tennispeopl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1  07:08: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 데이비드 해거티 ITF 회장과 KTA 곽용운 회장이 KTA 현판앞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6년 10월 1일 방한한 국제테니스연맹 데이비드 해거티 회장이 3년만인 20일 한국을 방문했다. 임기내 국제연맹 회장이 한국을 두 번 방문한 것은 역대 회장 가운데 해거티 회장이 유일하다. 해거티 회장은 ITF내에서 한국이 비중있는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해거티 회장은 올해 9월에 있을 회장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다. 선거 캠페인 차원에서 한국을 방문했다.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은 해거티 회장에게 “연임 회장에 도전하고 등록한 것에 축하한다”고 말했다.
해거티 회장은 “감사하다. 4년간 여러 가지 일을 했지만 앞으로 더 할 일이 많게 됐다.
과거 4년간 활동을 설명해 이해를 돕겠다“고 말했다.

해거티 회장은 과거 4년간의 활동내역을 설명하고 재선하면 하게될 일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첫째, ITF 회원국이 크거나 작거나 동등한 참여 기회를 제공했다. 4년간 65개국 출장을 다녔다. 협회 관계자,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테니스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작은 나라에 대해 연회비를 낮추고 장학금 기회를 제공했다.

둘째, ITF 재정을 늘렸다.
회장 취임전 ITF 500억달러 예산을 1100억달러로 늘렸다. 데이비스컵과 페드컵을 위해 2500만 달러를 확보했다.

셋째, ITF 펀드 규모를 두배로 늘렸다.
넷째, 테니스 대회 개혁에 앞장섰다.
데이비스컵 대회 운영방식을 바꿨고 페드컵 또한 새로운 데이비스컵 방식을 채택해 확대 발전시켰다.

다섯째, 리더십을 통해 ITF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높였다.
윔블던 리더십, US오픈 리더십 등을 ITF로 모아 ITF의 힘을 키웠다.

앞으로 4년간 다음과 같이 ITF의 발전을 도모하겠다.

첫째, 거버넌스의 변화를 시도하겠다. ITF는 예산과 조직이 커져 새로운 조직에 맞게 체어맨, 회장, CEO등을 분업화해 전문화할 생각이다.
둘째, ITF 본사는 영국, 지사는 바하마에 있는데 바하마 지사를 스위스쪽 등으로 옮길 예정이다.
셋째, 데이비스컵 스폰서에서 약속한 것을 제때에 제대로 받고 데이비스컵 티켓 판매를 통해 수입을 늘리고 현재 데이비스컵 8200만달러 현금 자산의 활용을 통해 재정을 튼튼하게 하려고 한다.
넷째, 페드컵 운영 방식을 바꾸겠다. 선수 상금 1200만 달러, 국가 상금 1000만 달러를 확보하겠다.
다섯째, 호프만컵을 호주에서 다른 나라로 옮겨 개최하도록 하겠다.
여섯째, 그랜드슬램발전기금을 3배로 늘려 많은 나라들이 테니스발전에 쓸 수 있도록 하겠다. 예를 들어 이덕희 선수의 경우처럼 그랜드슬램 발전기금을 통해 테니스선수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

일곱 번째, ITF 회장의 연봉외에 보너스와 인센티브는 ITF 테니스 발전을 위해 사용하겠다.

해거티 회장은 “위 공약들은 새로운 것은 아니다. 테니스가 글로벌 스포츠로 발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곽 회장은 “그동안의 노력에 감사하다. 뜻한 바를 잘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KTA 회장)주니어 프로그램 외에 코치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계획을 알고 싶다
=(ITF 회장)정부 관료와 IOC 관계자를 만나 각 나라의 테니스 후원을 해달라고 요청을 한다. ITF 코치의 한국 파견과 ITF 코치 프로그램에 한국 코치들이 참여하는 것을 생각할 수 있다.

-(KTA 회장)세계 기구에 많은 한국인이 활동하고 있다. ITF에서도 한국인이 일할 기회를 마련하는 것에 대해
=(ITF 회장)ITF에선 2,4주 인턴십 연수 프로그램이 있다. 주니어파트나 데이비스컵 파트 등 부서에 직접 파견해 일을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러시아 소치 대학내 스포츠매니지먼트학과에 장학생제도를 마련했다. ITF 내 25개국 출신의 직원이 일을 하고 있다. 기회가 되면 직접 고용도 있다.

-(KTA 회장)한국 심판의 자질이 출중한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국제무대에서 활동할 기회를 많이 갖고 싶다.
=(ITF 회장)2020년 심판 교육과 자격심사를 한국에서 실시해 자격있는 국제 심판을 배출하는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

데이비드 해거티 회장은 미국 조지워싱턴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프린스, 던롭, 헤드사에서 임원으로 일하고 2000년 미국테니스협회장을 역임하고 2015년 9월 국제테니스연맹 회장으로 선출되어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데이비드 해거티 회장의 경력과 학력
President
International Tennis Federation 2015년 10월~ 현재 3년 9개월
London, United Kingdom

External Board Member Kepner-Tregoe 2011년 10월 – 현재 7년 9개월
Chairman of the Board, CEO and President USTA 2013년 1월 – 2014년 12월 2년

President Head 1998년 8월 – 2010년 9월 12년 2개월
President Dunlop Slazenger Sports US 1994년 10월 – 1998년 8월 3년 11개월
General Manager Prince Sports, Inc. 1980년 9월 – 1993년 12월 13년 4개월

학력
The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BS, Business Administration-Marketing 1975년 – 1979년


활동

Immediate Past President & Board of Directors
United States Tennis Association (USTA) 2000년 1월

   
 

 

   
▲ 국제테니스연맹 회장이 방한해 KTA 곽용운회장과 박상민 부회장에게 ITF 회장 재임시 활동 내역을 설명하고 있다

 

 

[관련기사]

박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테니스피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614-2 원당메디컬프라자 606호  |  대표전화 : 031)967-2015  |  팩스 : 031)964-778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다 50250(주간)  |  출판사 신고번호:제2013-000139호  |  상호명 : (주)스포츠피플 | 테니스피플  |  사업자등록번호:128-86-68020
대표이사·발행인 : 김기원  |  인쇄인:정영무(한겨레신문사 대표)  |  편집국장 : 박원식  |  정보기술책임 : 최재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혁
Copyright © 2011 테니스피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ennispeople.kr